[석면] 일본 최대의 환경성 석면피해사건 '구보타쇼크' 피해자와 엄마 > 환경과건강 만화방&갤러리&도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보마당
추가
최예용 | 조회 수 :794 | 댓글 :0 | 17-04-23 21:05

[석면] 일본 최대의 환경성 석면피해사건 '구보타쇼크' 피해자와 엄마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병원침대에 앉아 손을 무릎 위에 올리고 체념한 듯 눈을 감은 사내는 일본의 최대 환경석면사건인 구보타쇼크의 피해자 신지 다케자와입니다. 그는 일본 오사카 옆 아마가사키시의 시내 가운데에 위치한 석면수도관 제조공장이었던 구보타공장에서 가까운 곳에 살다가 구보타공장으로부터 날아온 석면에 노출되어 석면암인 악성중피종에 걸렸습니다. 악성중피종암은 발병한 후 평균 1년 정도밖에 살지 못하는 치명적인 폐암의 일종입니다. 그림에서 낙담한 그의 어깨에 두 손을 올리고 위로하는 사람은 신지의 엄마 이치코 타케자와입니다. 아들의 심경을 헤아리는 어머니의 안타까운 심정이 잘 표현되어 있습니다. 신지는 2005년 가을에 사망했습니다. 이 그림은 동생을 추모하고 기억하기 위해 신지의  친 형이 그렸습니다. 

 

2007년 11월27일 아마가사키에 처음 갔을때 [중피종석면질환 아마가사키지부] 사무실에 걸린 이 그림이 저에게 매우 인상적 이었습니다. 석면질환자들이 오래살지 못한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지만 실감하지 못하던 때였는데 이 그림에 나타난 피해자의 심리적 상태와 가족들의 마음이 생생하게 나타나있었습니다.  당시 찍어둔 사진을 여기에 올립니다. 

 

지금까지 구보타공장 반경 1.5km이내에 살던 주민들 250여명이 악성중피종에 걸렸고 90% 이상이 사망했습니다. 끔찍한 일입니다. 인구밀집한 도시의 작은 구역에서 엄청나게 많은 환경성 중피종암 석면피해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지구촌 중피종암 석면피해 핫스팟]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게 보면 한국의 충청남도 홍성과 보령, 청양 등 석면광산지역의 주민들의 경우에는 농촌지역에서 석면폐증 피해자가 환경성과 직업성이 섞인 채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지구촌 석면폐 석면피해 핫스팟]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2005년에 발생한 구보타쇼크는 일본사회가 석면문제에 눈을 뜨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일본은 2006년부터 석면사용을 금지했지만 아직도 석면피해자는 증가추세에 있고 2030년이 되어서야 피크에 달한다고 합니다. 석면에 노출된 후 10~40년의 긴 잠복기를 거쳐서 발병하기 때문입니다.     

 

환경보건시민센터 & 한국석면추방네트워크 최예용 

 

387c3f49e275cdf04f26e2534d197d8c_1492948
 

TAG •
  •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접속자집계

오늘
100
어제
224
최대
8,449
전체
1,013,078
오시는길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환경지킴이 Copyright © 환경보건시민센터. All rights reserved.자전거카페 오후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