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용품도 '방사능 공포'…마스크팩서 방사선량 최고 10배 > Hot issue 동영상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커뮤니티
Hot issue 동영상

생활용품도 '방사능 공포'…마스크팩서 방사선량 최고 10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6-08 19:12 조회170회 댓글0건

본문

모두 음이온 발생시키려 투르말린 넣은 제품들

[앵커]

라돈 침대 공포가 온열기와 베개 같은 우리가 흔히 쓰는 생활용품들로 번지고 있습니다. 얼굴에 쓰는 마스크팩에서는 기준치의 10배가 넘는 방사선이 측정됐습니다. 모두 음이온이 나오는 제품들이라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윤정식 기자입니다.

[기자]

방사선이 기준치 이상 측정된 제품들입니다.

몸에 밀착하는 온열기와 무릎보호대, 또 미용용 마스크도 보이고요.

베개와 침대 위에 까는 매트까지 일상생활에서 많이 사용하는 제품들입니다.

방사선이 얼마나 나오는지 측정해 봤습니다.

일반 책상 위 측정기에는 0.1 μSv가 표시됩니다.

하지만 마스크 위에 올려둔 측정기에서는 1.4μSv가 나왔습니다.

연간으로 환산하면 방사선 피폭 허용량의 13배가 넘습니다.

온열기도 하루 종일 사용한다면 연간 허용 피폭량의 3배, 무릎보호대는 4배, 매트도 2배의 방사선에 노출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음이온이 나와 신진대사를 촉진한다고 알려진 토르말린 성분이 들어간 제품들입니다.

일부 제품에서는 라돈가스도 나왔습니다.

간이측정기로 자체 측정해본 결과 기준치인 4pCi의 15배인 62pCi가 나왔다는 겁니다.

[이성진/환경보건시민센터 사무국장 : 시민단체가 여기까지 조사했습니다. 정부는 더 면밀하게 조사해주길 바랍니다.]

이처럼 방사능 공포는 일반 생활용품으로 번지고 있지만 정부는 문제가 된 침대 수거도 제때 못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윤정식(pron@jtbc.co.kr) [영상취재: 손지윤 / 영상편집: 박인서]

▶ 라이브 시청은 유튜브로제보는 뉴스룸으로!

▶ 스토리, 라이브, 비하인드! JTBC 소셜스토리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330
어제
485
최대
8,449
전체
911,924
오시는길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환경지킴이 Copyright © 환경보건시민센터. All rights reserved.자전거카페 오후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