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IVIL ACTION(시빌액션) > 시민기자단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커뮤니티
시민기자단

A CIVIL ACTION(시빌액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다솔, 길슬기나 작성일13-07-18 13:54 조회9,837회 댓글0건

본문

A CIVIL ACTION(시빌액션)

-소송이란 전쟁이다.고로 합의로 통한다.-

 


  시빌 액션은 미국 법정실화 ‘A Civil Action’책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이다. 1998년 개봉된 스티븐 자일리언 감독의 영화로 존 트라볼타라는 유명배우를 캐스팅하여 대중들의 관심을 사로잡았다.

『 1979년, 미국 매사추세츠주에 위치한 작은 마을 이스트 워번에서 산업폐기물에 의한 생수오염이 발견된다. 그리고 그 마을의 백혈병사망율이 갑자기 증가하게 된다. 그 백혈병 희생자 중 어린 아들을 잃은 앤 앤더슨(캐슬린 퀸란 분)은 이 환경오염으로 인한 비극에 대한 공식적인 책임소재를 묻기 시작한다. 그리고 그 마을에 위치한 대기업 베아스트리스 푸즈(Beastrice Foods)와 W.R. 그레이스(W.R Grace & Co.) 사의 공장의 폐기물이 그 원인임을 의심하게 된다.

 개인상해소송전담 변호사였던 잰 슐리츠먼(존 트라볼타 분)과 그의 소규모 법률 사무소는 이 대기업을 상대로 소송하는 케이스를 우연히 맡게 되었고, 잰 슐리츠먼의 법률사무소와는 비교도 안되는 보스톤의 대규모 법률사무소의 노련한 검사 제롬 패처(로버트 듀발 분)와 윌리엄 치즈먼(브루스 노리스 분)이 Beast-rice Foods와 W.R Grace & Co.사의 변호를 맡게 된다. 패처는 막대한 배상금 문제가 걸린 케이스를 진행시키기 보다는 합의금으로 케이스를 종료시키려 한다. 그러나 앤 앤더슨은 돈보다도 제대로 된 책임규명을 원한다고 해서 '쉽게 가려고 하는' 잰과 그의 동료변호사를 곤란하게 한다. 한편, 잰의 법률사무소는 마을주민 대부분이 Beastrice Foods사의 직원이었던 까닭에 증인을 내세우는 데 불리했고 과학적인 증거자료 수집 때문에 이미 파산 직전에 가있던 상태였다.

 승산이 안보이는 케이스에 지친 잰의 동료들은 더 이상은 못하겠다며 잰의 곁을 떠난다. 그리고 패처는 잰에게 계속 케이스를 포기하도록 설득한다. 선택의 기로에 선 잰. 워번의 오염된 시냇가의 물을 바라보던 그는 이 케이스의 숨겨진 사실을 알게 되었지만, 잰이 파산법원 판사 앞에 서는 장면으로 영화는 종결된다. 17년간 변호사 생활 끝에 남은 전 재산은 14달러짜리 소형 라디오 하나뿐인 연유가 무엇이냐는 판사의 질문에 묵묵부답인 잰의 심통 사나운 표정이 코믹하게 복잡하다. 이어서 두 회사가 각각 증거인멸과 위증으로 각각 공장폐쇄 명령을 받은 사실, 그리고 등장인물들의 후일담이 자막으로 처리된다.』

 

 94c7fb316065cd8364375a72971eb1ba_1414817
 
▲ 백전불패를 자부하는 유명변호사 잰 슐리츠먼의 새로운 사건에 대해 주목하는 언론들의 모습이다.

 

94c7fb316065cd8364375a72971eb1ba_1414817
▲ 산업폐기에 관한 환경조사를 하려는 잰 슐리츠먼과 이를 저지,은폐하려는 기업 측 노동자들이다.

 

94c7fb316065cd8364375a72971eb1ba_1414817
▲ 기업 기밀의 발설을 고민하는 노동자의 모습이다.(다른 피해자와 고민을 나누고, 잰 슐리츠먼을 돕기로 결심한다.)

 

94c7fb316065cd8364375a72971eb1ba_1414817
▲ 충분한 증거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EPA(미국환경보호청)의 개입으로 소송에서 패한 뒤 재산을 모두 탕진한 잰 슐리츠먼.

 

94c7fb316065cd8364375a72971eb1ba_1414817
  ▲ 산업폐기물을 불법투기한 두 회사는 정화비용으로 6천9백4십만 달러를 지불하기로 합의했고 뉴 잉글랜드 역사상 가장 값비싸고 거대한 환경 정화 프로젝트가 됐다.

 

 <시빌 액션>을 보고 가장 먼저 느낀 것은 남의 나라 이야기만은 아니라는 것이다. 그 이유는 이번 여름방학 실습을 ‘환경보건시민센터’에서 하게 되면서 가습기살균제문제를 다루게 되었는데, 이 상황과 비슷하다고 느꼈기 때문이다. 현재 가습기살균제피해로 가족과 건강을 잃은 피해자들은 정부를 상대로 싸우고 있다.

이 영화에서 힘없는 피해자와 그의 편에선 변호사가 거대한 기업 상대로 싸우는 과정에서 정부가 주민들의 편이 아닌 기업의 편을 들고 진실을 은폐하는 모습에 어이가 없었을 뿐 이었다. 이 영화를 보면서 법이 어느 만큼 진실과 정의의 편에 다가설지 의문이 들었다.

 

결국 현실은 냉혹했다. 그는 친구,가족,돈 모두 잃었다. 그러나 그를 믿었던 마을 사람들을 위해 마지막 힘을 내 다시금 머리를 쓴다.

정의를 위해 과연 저렇게 까지 헌신할 수 있는가에 대해 생각해보게 되었고 영화는 패배로 끝났지만, 가습기살균제문제 만큼은 승리로 마무리 짓기를 바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507
어제
1,099
최대
8,449
전체
864,823
오시는길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환경지킴이 Copyright © 환경보건시민센터. All rights reserved.자전거카페 오후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