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30년전 인도 보팔참사, 다우케미칼 책임져야" > 아시아환경보건운동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시아환경보건운동
임흥규 | 조회 수 :2,070 | 댓글 :0 | 14-12-04 21:00

[사진] "30년전 인도 보팔참사, 다우케미칼 책임져야"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뉴시스 2014 12 3

대구경북 지역의 환경단체가 인도의 '보팔 참사' 30주기를 맞아 관련 기업인 미국의 화학전문업체 '다우케미컬'이 사고에 대한 책임을 질 것을 촉구했다.

대구환경운동연합과 포항환경운동연합, 환경보건시민센터는 3일 오후 한국다우케미컬 구미공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30년 전 인도 보팔에서 화학가스가 폭발해 하룻밤 사이에 수천명이 숨지고 수십만명이 독극물에 노출됐지만 지금도 피해가 회복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고를 낸 유니언카바이드를 인수한 다우케미컬은 여전히 참사를 외면하고 있다"며 "다우케미컬은 지금이라도 피해 보상 및 사고지역 정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한국다우케미컬 공장이 있는 구미는 2012년 불산 사고가 난 지역"이라며 "박근혜 정부는 보팔참사와 구미 불산사고의 교훈을 잊지 말고 관련 안전제도를 시급히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1969년 미국의 농약회사 유니언카바이드는 자국의 환경규제와 안전규제를 피해 인도 중부의 보팔시 현지에 공장을 세웠다.

그 뒤 1984년 12월3일 새벽 유니언카바이드 공장에서 독가스인 메틸이소시아네이트(MIC) 70t이 든 탱크가 폭발해 2시간 동안 36t이 누출됐다.

사고 직후 인근 주민 3700여명이 숨졌고 이후 수 주 동안 3000여명이 추가로 사망하는 등 이 사고로 최소 1만5000명에서 최대 3만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또 보팔시민의 절반이 넘는 50만명이 독극물에 노출됐다. 생존자의 대부분은 호흡기질환 또는 중추신경계와 면역체계 이상 등 후유증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니언카바이드는 1989년 인도 정부와 합의해 보상금으로 4억7000만 달러를 지급했지만 피해자들은 한 가구당 최대 2200달러밖에 받지 못했다. 이후 다우케미컬이 2001년 유니언카바이드를 인수했다.

--

아래는 연합뉴스의 보도사진입니다.


1.jpg


2.jpg

보팔참사 30주년 (구미=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3일 오후 경북 구미 한국다우케미칼 구미 공장 앞에서 환경보건시민센터를 비롯한 환경운동연합이 30년 전 인도에서 발생한 보팔참사에 대한 다우케미칼의 책임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4.12.3 psykims@yna.co.kr


 

3.jpg


4.jpg


5.jpg

참고로 아래는 인도현지에서의 보팔피해자들의항의 활동에 대한 로이터 사진입니다.

6.jpg


TAG •
  •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접속자집계

오늘
798
어제
829
최대
8,449
전체
607,366
오시는길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환경지킴이 Copyright © 환경보건시민센터. All rights reserved.자전거카페 오후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