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물질 '범벅' 어린이용품..기준치 430배 초과 제품도.. > 어린이환경보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어린이환경보건
최예용 | 조회 수 :1,409 | 댓글 :0 | 15-08-24 12:09

유해물질 '범벅' 어린이용품..기준치 430배 초과 제품도..

조사대상 3천9개 중 121개 기준초과..저질 중국산·중소업체 제품 많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Files 목록

초등학교 입학, 아이들의 생일 등 축하하는 의미에서 '학용품' 많이 선물하고 계시죠. 그런데 어린이가 갖고있는 학용품들 중 일부가 유해물질로 범벅이라는 조사결과가 보도됐습니다. 일상에서 함께하는 학용품, 학생용 가방, 장난감 등 어린이용품 중에서 유해물질이 기준치를 최고 430배나 초과하는 제품이 적발되었습니다. 해당 제조사의 제품들은 리콜과 정보공개되며 그 명단이 환경부, 제품안전정보센터를 통해 보도됐습니다.


 


 

 

유해물질 '범벅' 어린이용품..기준치 430배 초과 제품도..

 

조사대상 3천9개 중 121개 기준초과..저질 중국산·중소업체 제품 많아

 
 
 
noname03.jpgnoname01.jpgnoname02.jpg


20150819151202553bvdh.jpg

 

 

 

 

 연합뉴스 | 입력 2015.08.19. 12:03 | 수정 2015.08.19. 15:15

 

 

(세종=연합뉴스) 임주영 기자 = 신경 장애 등을 유발하는 유해 화학물질과 중금속이 기준치 이상 함유된 어린이 장난감과 문구류, 생활용품 등이 다수 적발됐다.

 

 

해당 제품을 제조·유통한 업체에는 제품 수거(리콜) 명령이 내려졌다.

 

 

환경부는 지난해 4월부터 올해 4월까지 시중에 유통된 39개 어린이용품의 유해물질 함유 실태를 파악한 결과, 조사 대상의 4%121개가 기준치를 초과했다고 19일 밝혔다.

 

 

유해물질 '범벅' 어린이용품기준치 430배 초과 제품도 (서울=연합뉴스) 환경부는 지난해 4월부터 올해 4월까지 시중에 유통된 39개 어린이용품의 유해물질 함유 실태를 파악한 결과, 조사 대상의 4%121개가 기준치를 초과했다고 19일 밝혔다. 환경부는 121개 제품 중 34개에 대해 수거 명령과 함께 관련 정보를 누리집(www.me.go.kr)에 공개했다. 사진은 수거명령 제품 중 21개 제품. (환경부 제공)10개 제품에서 환경보건법상 위해성 기준을, 121개 제품에서 품질경영 및 공산품안전관리법상 유해물질 함량 기준을 각각 초과했다. 10개 제품은 위해성 기준과 유해물질 함량 기준을 모두 넘었다.

 

 

위해성 기준을 어긴 제품은 플라스틱 인형·장난감, 목욕 완구 등 8개가 프탈레이트 기준을, 액세서리 2개가 카드뮴 기준을 각각 초과했다.

 

 

유해물질 기준 초과 제품은 플라스틱 인형·장난감, 스포츠용품 등 47개가 프탈레이트 기준을, 금속장신구 등 74개가 중금속 기준을 각각 넘었다.

 

 

일부 제품은 유해물질 함유량이 심각했다. 프탈레이트류가 43.6% 함유돼 기준치(0.1%)430배 초과한 지우개가 있었고, 납 기준(90/)374(33690/) 초과한 머리핀도 적발됐다.

 

 

환경부는 121개 제품 중 34개에 대해 수거 명령과 함께 관련 정보를 누리집(www.me.go.kr)에 공개했다.

 

 

또 대형 유통매장 등에서 판매하지 못하도록 '위해상품 판매차단 시스템'에 등록을 요청했다. 이 시스템은 대한상공회의소가 운영한다.

 

 

제조일과 제조사 등이 불분명한 87개 제품은 추가 사실 확인을 거쳐 수거 권고 조치와 위해상품 판매차단 시스템 등록을 마칠 계획이다.

 

 

리콜 제품은 중국 '화다'사의 '공룡세계'를 비롯해 중국산 스펀지공, 국산 '스펀지밥노트7'(20101월 제조) 등이다. 34개 중 중국산은 12개이며 국산은 중소업체 상품이 많았다. 관련 정보는 제품안전정보센터(www.safetykorea.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프탈레이트류는 내분비계 영향 물질로, ·신장·심장··혈액에 유해하고 정자 수 감소, 중추신경계 기능 장애 등을 유발한다.

 

 

카드뮴은 고농도를 섭취하면 구토, 설사 등을 일으킬 수 있고 단기간 노출되면 오한, 두통, 발열 등의 증세가 나타난다.

 

 

그러나 일부 제품의 경우 환경보건법과 품질경영법 등이 시행되기 이전에 제조됐거나 재래시장, 동네 소형 문구점 등에서 판매돼 단속이 쉽지 않고 리콜도 어렵다는 점은 한계로 지적된다.

 

 

서흥원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과장은 "어린이용품 환경유해인자 사용제한 등에 관한 규정을 개정해 유해물질 관리대상을 늘리고, 단속 사각지대를 줄일 수 있도록 현장 점검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zoo@yna.co.kr

 

<http://media.daum.net/economic/industry/newsview?newsid=20150819120314939>

 

 

 


 



 

리콜명령 및 정보공개 된 제품 확인은 첨부된 보도자료를 참고하시면 됩니다.

 

[첨부]

 

- 환경부 [15. 8.20 보도자료] 3,009개 어린이 용품 조사121개 기준치 초과

- 제품안전정보센터 [15. 3.25 보도자료] 학생용 가방 등 21개 제품 리콜명령

 


 

TAG •
  • ,
Atachment
첨부파일 '0' DATE : 2015-08-24 11:43:25
첨부파일 '1' DATE : 2015-08-24 11:43:26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접속자집계

오늘
396
어제
479
최대
8,449
전체
740,861
오시는길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환경지킴이 Copyright © 환경보건시민센터. All rights reserved.자전거카페 오후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