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9 라벤더오일 환경호르몬

환경호르몬
홈 > 어린이환경보건 > 환경호르몬
환경호르몬

2018-03-19 라벤더오일 환경호르몬

관리자 0 660

​​

미 국립환경보건과학원 발표…"라벤더·티트리 오일 내 화학물 분석 결과"
"이외 수십종 에센셜 오일에도 비슷한 물질있어…보건당국 규제 필요"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이른바 '순수 자연주의 웰빙 아로마테라피' 상품으로 광고되고 있는 라벤더 오일(lavender oil)과 티트리 오일(tea trea oil)에 환경호르몬이 들어 있어 남자 어린이에게 여성형유방증(gynecomastia)을 일으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여성형 유방증은 말 그대로 남자의 유방이 여성 유방의 크기나 모양, 유선 발달 등 특징을 가지는 쪽으로 발달하는 증세를 말한다.

18일 국제 학술단체 '내분비학회'(The Endocrine Society)에 따르면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환경보건과학원(NIEHS) 소속 타일러 램지 연구원은 이런 연구 결과를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이 학회의 제100주년 연례학술대회 '엔도(ENDO) 2018'에서 19일(현지시간) 발표할 예정이다

 

​​

라벤더·티트리 오일은 미국과 한국 등에서 팔리는 이른바 '에센셜 오일'의 대표적 품목들로, 마사지와 아로마테라피 등에 흔히 쓰이며 방향제, 향수, 비누, 로션, 샴푸, 린스, 세제 등에 들어가기도 한다.

 

​​

램지 연구원은 "우리 사회는 에센셜 오일이 안전하다고 여기지만, 다양한 양의 화학물질이 들어 있으며 이 중 일부는 내분비계 장애를 일으킬 수 있는 물질들이므로 사용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내분비계 장애를 일으킬 수 있는 물질'이 바로 '환경호르몬'이라는 용어의 의미다.

사춘기 전 남자 어린이에게 여성형유방증이 나타나는 경우는 비교적 드물지만, 라벤더·티트리 오일이 함유된 제품을 피부에 사용했을 때 이 증상이 발생했다가 제품 사용을 중단하면 증상이 사라지는 경우가 늘고 있다고 램지 연구원은 설명했다.

공동 연구자 중 하나인 NIEHS의 케네스 코라크 박사는 예전 연구에서 라벤더·티트리 오일이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비슷한 성질을 갖고 있으며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의 작용을 억제한다는 증거를 발견한 바 있다. 이 때문에 몸 속 호르몬의 작용과 분비가 교란돼 성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다.

 

​​

코라크 박사와 램지 연구원은 이번 연구에서 라벤더·티트리 오일을 구성하는 수백·수천 가지의 화학물질 중 8개 성분을 골라 상세히 분석했다.

유칼립톨, 4-테르피네올, 디펜틴/리모닌, 알파-테르피네올 등 4개 성분은 라벤더·티트리 오일 양쪽에 포함돼 있으며, 리날릴 아세테이트, 리날룰, 알파-테르피닌, 감마-테르피닌은 둘 중 하나에 포함돼 있다.

연구진이 이 8가지 화학물질들의 영향을 실험실 환경에서 시험해 본 결과, 사춘기 전 남자 어린이에게 여성형유방증을 일으킬만한 체내 여성·남성호르몬 내분비 여건을 조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화학물질들은 라벤더·티트리 오일 외에도 수십종의 에센셜 오일에 포함돼 있으나 보건당국의 규제를 받지 않는다고 램지 연구원은 지적했다.

 

 

0 Comments
시민환경보건센터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