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78% "이웃 새대 간접흡연 패해 > 간접흡연공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Hot Issu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목록으로
관리자 | 조회 수 :51 | 댓글 :0 | 19-01-28 11:49

경기도 78% "이웃 새대 간접흡연 패해

2019-01-08 연합뉴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도민 10명 중 8명이 이웃집 주민의 흡연으로 인한 간접피해를 경험했으며, 피해 경험자 10명 중 6명은 그냥 참는 것으로 조사됐다.

 


8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가 지난달 21∼27일 자체 온라인 여론조사 시스템을 이용해 도민 1천542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한 결과 78%인 1천197명이 이웃 세대의 흡연으로 간접피해를 본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중복으로 지목한 간접피해 장소는 베란다가 59%로 가장 많았고, 다음이 화장실(48%), 현관 출입구(41%), 계단(40%), 복도(36%), 주차장(30%) 순이었다.

 

피해 정도에 대해 간접피해 유경험자의 74%가 '심각하다'고 답했고, 26%만이 '심각하지 않다'고 했다.

 

이웃 세대의 간접흡연에 대한 조치로는 62%가 그냥 참았다고 했고, 21%는 관리사무소 등을 통해 문제를 제기했으며, 8%는 대화를 시도했으나 해결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공공장소 및 공공시설에서의 간접흡연 피해는 더 심각해 응답자의 91%가 피해를 본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이들 중 88%는 피해 정도가 '심각하다'고 말했다.

피해를 본 공공장소는 건널목·횡단보도 등 도로변이 가장 많았으며, 버스 등 대중교통 정류장과 주택가 이면도로, 공중화장실, 유흥시설, 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응답자들은 간접흡연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주민 스스로 가장 먼저 노력해야 하며, 다음으로 주민자치기구나 국가, 지자체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간접흡연으로 인한 피해 실태를 파악할 수 있었다"며 "간접흡연으로 인한 도민 피해를 줄이기 위한 도 차원의 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TAG •
  •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접속자집계

오늘
289
어제
405
최대
8,449
전체
939,844
오시는길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환경지킴이 Copyright © 환경보건시민센터. All rights reserved.자전거카페 오후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