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10명 중 6명·여성 10명중 4명 간접흡연 > 간접흡연공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Hot Issu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목록으로
최예용 | 조회 수 :1,684 | 댓글 :0 | 15-11-14 23:36

남성 10명 중 6명·여성 10명중 4명 간접흡연

간접흡연율 너무 높고 줄어들 기미가 없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원치않는 담배연기를 마시게 되는 간접흔연율이 남성은 60% 여성은 40%의  높은 비율로 조사됐습니다.

 

 

남성 10명 중 6명·여성 10명중 4명 간접흡연

 

 

뉴스1 | 음상준 기자 |  2015.11.12.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 우리나라 성인 남성 10명 중 6명은 직장에서 간접흡연에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도 10명 중 4명꼴로 원치 않는 담배 연기를 마셨다.

 

 

 

조성일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는 12일 열린 '담배규제기본협약(FTCT) 10주년 담배규제 정책포럼'에서 이 같은 내용의 간접흡연 현황을 발표했다.

 

 

 

발표 내용을 보면 남성 간접흡연율은 2005년 44.5%에서 2007년 55.1%로 크게 뛰었다. 이후 2008년 53.4%, 2009년 53.2%, 2010년 58.6%, 2011년 55.2%, 2012년 54.4%, 2013년에는 57.2%로 조사됐다.

 

 

↑ 서울역에 마련된 흡연부스./뉴스1 © News1 양동욱 기자

 

 

여성 간접흡연율은 2005년 31.8%에서 2010년 41.8%로 정점을 기록한 후 2011년 37.2%, 2012년 38.8%, 2013년 38.7%로 증감을 반복했다.

 

 

 

조 교수는 "간접흡연율이 너무 높다는 것이 문제"라며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금연구역 확대 등 정부의 규제정책이 잇달아 발표되고 있지만 간접흡연 피해는 2010년을 정점으로 하락 추세지만 미미한 수준이다.

 

 

 

담배연기에는 4800여종의 화학물질과 69종의 발암물질이 들어있어 건강에 치명적이다. 남성보다 여성에게 더 건강에 해롭다.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 연구팀이 발표한 내용을 보면 직장동료나 상사들이 피우는 담배 연기에 노출되는 비흡연 여성들의 혈중 발암물질 농도가 25% 증가했다.

 

 

 

간접흡연으로 흡입하게 되는 1급 발암물질인 카드뮴은 심혈관계 질환과 급·만성 콩팥병 위험인자로 알려져 있다.

 

 

 

카드뮴은 칼슘 흡수를 방해해 뼈에 구멍이 생기는 골다공증, 가임기 여성의 기형아 출산 위험성을 높인다.

 

 

 

이 교수는 "피부나 음식을 통해 섭취하는 카드뮴 양은 극히 적다"며 "대부분 직접흡연이나 간접흡연으로 체내에 축적된다"고 설명했다.

 

 

 

 

기사 원문 보기 - http://media.daum.net/culture/all/newsview?newsid=20151112143722469

TAG •
  •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접속자집계

오늘
140
어제
1,099
최대
8,449
전체
864,456
오시는길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환경지킴이 Copyright © 환경보건시민센터. All rights reserved.자전거카페 오후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