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3 달걀 껍데기 산란 일자 표시

식품안전운동
홈 > Hot Issue > 식품안전운동
식품안전운동

2018-02-23 달걀 껍데기 산란 일자 표시

관리자 0 660

【서울=뉴시스】류난영 기자 = 내년부터 달걀 껍데기에 산란일자와 생산자 고유번호 등을 의무적으로 표시해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 같은 내용의 '축산물의 표시기준'을 개정 고시 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개정은 지난해 8월 살충제 계란 사건을 계기로 소비자에게 달걀의 신선도, 생산환경 등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국내 유통되는 달걀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마련됐다. 

 
개정 고시 주요 내용은 ▲달걀 껍데기에 산란일자, 생산자 고유번호, 사육환경 번호 표시 의무화 ▲식육가공품에 사용한 식육 함량 표시 방법 개정 ▲아마씨를 사용한 제품에 함량 및 주의사항 표시 신설 등이다.

소비자가 달걀을 구입할 때 자세하고 정확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그 동안 달걀 껍데기에 '시도별 부호'와 '농장명'을 표시했던 것을 '산란일자', '생산자 고유번호', '사육환경번호'를 함께 표시하도록 했다.

산란일은 닭이 알을 낳은 날로 산란시점으로부터 36시간 이내 채집한 경우 채집한 날을 산란일로 표시할 수 있다. 생산자 고유번호는 가축사육업 허가 시 달걀 농장별로 부여된 고유번호로 표시해야 한다.

소비자는 식품안전나라사이트에서 달걀에 표시된 고유번호로 달걀 생산 농장의 사업장 명칭, 소재지 등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사육환경 번호는 닭을 사육하는 환경에 따라 구분되며 1(방사 사육), 2(축사내 평사), 3(개선된 케이지), 4(기존 케이지)와 같이 각 사육환경 해당번호로 표시해야 한다.

생산자 고유번호는 2018년 4월25일부터 사육환경 번호 표시는 2018년 8월23일부터, 산란일자 표시는 2019년 2월23일부터 시행된다.

소비자에게 일관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햄 또는 소시지 등과 같은 식육가공품에 사용한 식육 함량 표시방법을 품목제조보고서(수입신고서)의 원재료 배합비율 그대로 표시하도록 표시방법을 명확하게 했다.

 다만 물이 대부분 제거되는 베이컨류, 건조저장육류, 수육 등의 유형은 물을 제외한 배합비율로 표시할 수 있도록 했다.
 
 섭취량이 제한돼 있는 식품원료인 아마씨를 원재료로 사용할 경우 소비자 안전을 위해 주표시면에는 아마씨 함량(중량)을, 소비자 주의사항에는 '일일섭취량(16g) 및 1회 섭취량(4g)을 초과하지 않아야 한다'를 표시하도록 표시기준을 신설했다.

 you@newsis.com 

0 Comments
시민환경보건센터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