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원전 복구자 1만명 백혈병 산재기준 이상 피폭

핵ㆍ방사능 안전-라돈침대
홈 > Hot Issue > 핵ㆍ방사능 안전-라돈침대
핵ㆍ방사능 안전-라돈침대

日원전 복구자 1만명 백혈병 산재기준 이상 피폭

최예용 0 5226

16.jpg

2011년 대형 방사능 사고가 발생한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교도=연합뉴스DB)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2011년 대형 방사성 물질 유출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에서 9개월여간의 긴급 복구작업에 참여한 근로자 중 약 1만명이 백혈병 산재인정 기준인 연간 5밀리시버트(mSv) 이상 피폭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아사히 신문 인터넷판이 5일 보도했다.

도쿄전력의 집계에 따르면 동일본 대지진으로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가 발생한 2011년 3월11일부터 같은 해 12월말까지 원전 현장에서 일한 1만9천592명 가운데 약 절반인 9천640명에게서 5밀리시버트 이상의 누적 피폭량이 측정됐다. 전체 근로자 누적 피폭량의 평균은 12.18밀리시버트다.

백혈병의 경우 연간 5밀리시버트 이상 피폭한 사람이 작업 개시일로부터 1년이 경과한 후 발병하면 산재로 인정된다.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일반인의 연간 피폭허용량은 1밀리시버트다. 일본에서 원전 근로자의 경우 피폭량이 연간 50밀리시버트, 5년간 100밀리시버트를 넘기면 일할 수 없게 돼 있다.

연합뉴스 2013년 8월5일자 기사

0 Comments
시민환경보건센터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