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주변 갑상선암 223명,한수원에 집단소송키로 > 핵ㆍ방사능 안전-라돈침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Hot Issue
관리자 | 조회 수 :3,121 | 댓글 :0 | 14-12-01 15:16

원전주변 갑상선암 223명,한수원에 집단소송키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시민단체, 원전 주변 갑상선암 환자 소송 희망자 접수 결과

뉴스1 2014 11 27

부산환경운동연합은 전국의 원전 인근 주민 가운데 갑상선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국수력원자력을 상대로 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 원고를 모집한 결과 223명이 소송 참여를 신청했다고 27일 밝혔다.

부산환경운동연합은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전국 8개 시민단체와 함께 지난달 23일부터 고리·월성·한빛·한울원전의 방사능 비상계획구역(반경 8∼10㎞) 안에 3년 이상 거주한 갑상샘암 환자를 대상으로 소송 원고를 모집해 왔다.

시민단체의 이같은 집단 소송은 지난달 17일 부산 기장군 고리원전 인근 주민 박모(48·여)씨의 갑상선암 발병에 한수원의 책임을 일부 인정한 1심 법원의 판결에 따른 것이다.

소송 신청자는 고리원전 인근 주민 180명, 경북 경주시 월성원전 인근 주민 20명, 전남 영광군 한빛원전 인근 주민 13명, 경북 울진군 한울원전 인근 주민 10명 등이다.

부산환경운동연합 등은 오는 30일 손배소 원고 모집을 끝내고 변호인단을 구성해 증거자료 등을 검토한 뒤 다음달 10일께 지역별로 관할 법원에 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손해배상 청구금액은 지난달 갑상선압에 걸린 주민에 대해 1심 법원이 한수원의 책임으로 판단한 1인당 1500만원으로 정했다.

갑상선암 환자들은 또 배우자에게 200만원, 부모와 자녀에게 각각 100만원의 위자료를 지급해달라고 청구하기로 해 전체 원고는 500명을 웃돌 것으로 보인다고 부산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전했다.

부산동부지원 민사2부(최호식 부장판사)는 지난달 17일 고리원전 인근 주민이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박씨의 갑상선암 발병에 원전 책임이 일부 인정된다"며 "한수원은 1500만원의 위자료를 지급하라"고 선고했다.


2.jpg

TAG •
  •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접속자집계

오늘
73
어제
430
최대
8,449
전체
888,656
오시는길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환경지킴이 Copyright © 환경보건시민센터. All rights reserved.자전거카페 오후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