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발병 더 많다" 원전 인근 주민 조사 호소 > 핵ㆍ방사능 안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Saturday, Apr 21, 2018 PM10:48​


Hot Issu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목록으로
관리자 | 조회 수 :2,088 | 댓글 :0 | 14-11-06 15:15

"암 발병 더 많다" 원전 인근 주민 조사 호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공동소송인단 모집 주민설명회, 기장·해운대 등서 150명 참석

국제신문 2014 11 5

- 역학조사 통해 실태파악 요구
- 다른 질병·대상지역 확대 촉구

1.jpg

"30년 넘게 안전하다는 정부의 말만 믿고 살았는데, 돌아온 건 질병뿐입니다." "다들 모르거나 나서기 싫어서 말을 안 하고 있지만, 제 주위만 해도 갑상선암으로 수술을 받은 사람이 더러 있습니다."

5일 오후 부산 기장군청 대강당에서는 정부와 한국수력원자력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쏟아졌다. 반핵부산시민대책위원회가 마련한 '고리핵발전소 갑상선암 발병 주민공동소송인단 모집 및 주민설명회' 자리였다. 부산 기장군과 해운대구 등지에서 주민 150여 명이 참석했다.

주민들의 요구는 세 가지로 정리된다. 우선 소송을 떠나 원전 반경 10㎞ 이내 주민을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벌여 정확한 실태를 파악해 달라는 것. 김모(56) 씨는 "나처럼 갑상선암에 걸린 사람이 한 집안에만 여러 명 있는 경우도 있더라. 갑상선암만 해도 현재 집계된 환자 외에도 숫자가 더 많다는 것인데, 이렇게 아픈 사람이 많다는 사실을 최근에야 알았다"고 말했다.

2010년 7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동남권원자력의학원에서 진료받은 주민 3000명 중 갑상선암에 걸린 기장군 주민은 41명으로 집계됐다. 환경보건시민센터 최예용 소장은 "이는 전국 평균의 8.8배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주민들은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이 아닌 다른 병원에서 갑상선암으로 치료받은 사람이 여럿 되는 만큼 이를 파악해 집단소송 때 법원에 증거로 제출할 것을 주문했다.

소송 대상 질병 범위를 직장암 등 다른 질병으로 확대해 달라는 요구도 많았다. 이모(61) 씨는 "개인택시를 모는데 7년 전 직장암 수술을 했다. 법원이 갑상선암에 대해서만 피해를 인정했다고 하지만, 정확한 실태 조사를 통해 다른 질병까지 소송 범위를 넓혀야 한다"고 호소했다.

소송인단 모집 때 대상 지역 범위를 넓혀달라는 주장도 많았다. 반핵부산시민대책위는 지난달 24일부터 전국 원전의 방사능비상계획구역(원전 반경 8~10㎞) 내 3년 이상 거주 경험자 중 갑상선암 발병자를 대상으로 집단소송을 위한 원고 모집을 진행 중이다.

최근 법원으로부터 손해배상 판결을 받아낸 '균도와 세상걷기'의 주인공 이진섭(48) 씨는 "한수원에서 주장하는 '거리'는 자의적이다. 고리 1호기 정문에서 거리를 측정하면 범위가 달라질 수 있다. 많은 분이 함께해달라"고 말했다.

부산환경운동연합 최수영 사무처장은 "지금까지 고리원전 인근에서만 80여 명이 소송에 참여했다. 지금도 참가 문의가 잇따르고 있어 모집 마감일을 오는 30일에서 더 늘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TAG •
  •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접속자집계

오늘
388
어제
472
최대
8,449
전체
805,829
오시는길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환경지킴이 Copyright © 환경보건시민센터. All rights reserved.자전거카페 오후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