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안전한 줄 알았는데…전자파 내뿜는 땅속 고압선 > 전자파공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Hot Issu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목록으로
관리자 | 조회 수 :2,837 | 댓글 :0 | 14-11-14 17:00

[SBS] 안전한 줄 알았는데…전자파 내뿜는 땅속 고압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전한 줄 알았는데…전자파 내뿜는 땅속 고압선
SBS8시뉴스 기동취재 2014 10 14
 

5.jpg

6.jpg

<앵커>

서울 시내 곳곳에서 고압송전선을 땅속에 묻는 지중화 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안전과 미관도 문제지만, 무엇보다 전자파가 우려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땅속에 묻는다고 해서 전자파로부터 안전한 건 아니었습니다.

기동취재, 정윤식 기자입니다.
 
7.jpg
<기자>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입니다.

근처 고압 송전탑의 전선이 땅속으로 향해 있습니다.

지중화 작업을 한 겁니다.

[도형원/주민 : 공중으로 매설했을 때보다 지중화가 되면 보통 일반인들이 생각할 때는 안전하다 이렇게 정서적으로 생각이 되지 않습니까?]


8.jpg


9.jpg

10.jpg

11.jpg

12.jpg

13.jpg

14.jpg

묻힌 전선의 전압은 15만 4천 볼트.

가정용 220볼트의 700배인 초고압선입니다.

묻힌 고압선을 따라 땅 위에서 전자파를 재봤습니다.

초등학교 뒤편에서 100mG, 버스정류장에서 190mG가 측정됐습니다.

200mG인 전자레인지의 절반 수준입니다.

어린이집 건물 벽에서도 60mG가 검출됐습니다.

전기장판을 최대로 틀 때 나오는 전자파 수준입니다.


15.jpg

한전은 전선이 얕게 묻힌 경우 전자파가 측정된다고 설명합니다.

[한국전력 관계자 : 밑에 지하 시설물이 있어서 그 지하 시설물을 타고 넘어가다 보니까 매설 깊이가 얕아져서 좀 높게 나올 수가 있습니다.]


16.jpg

17.jpg

18.jpg

 
 
서울 시내에서 진행된 고압선 지중화는 모두 152개 구간으로 길이가 341km에 달합니다.

그 가운데 7곳을 골라 측정한 결과 대부분 구간에서 10mG가 넘는 전자파가 측정됐습니다.


19.jpg

20.jpg

21.jpg

22.jpg

23.jpg

한전은 국내 전자파 위험 기준 833mG에 못 미치는 수치라고 설명합니다.

[한국전력 관계자 : 833mG를 준수하라고 했는데 그거보다 매우 작은 값이니까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이는 일시적 노출에 대한 위험 기준일 뿐, 장기노출에 대한 기준은 없습니다.

네덜란드와 스위스는 전자파 장기노출 위험 기준을 4mG와 10mG로 정했습니다.

학교나 어린이집처럼 아이들이 생활하는 곳은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하미나/교수, 단국대 예방의학과 : 발암물질하고 동시에 작용을 해서 암을 유발을 한다면, 특히 어린이에 대해서는 사전주의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세계보건기구에서 권유를 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장하나/새정치민주연합 의원, 국회 환경노동위 : 어린이집이나 학교, 병원, 노인보호 시설 등 민감시설이 지중송전선로 전자파에 얼마나 노출됐는지 즉각 측정을 해야 하고요.]


24.jpg

전문가들은 전자파를 차단하는 차폐시설 매립을 대안으로 제시합니다.

비용이 너무 든다면 최소한 생활 시설 구간만이라도 차폐 시설 매립을 의무화하는 방안이 필요합니다.

(영상취재 : 신동환·김태훈, 영상편집 : 장현기, VJ : 김종갑, 실험협조 : 환경보건시민센터
TAG •
  •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접속자집계

오늘
172
어제
463
최대
8,449
전체
726,590
오시는길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환경지킴이 Copyright © 환경보건시민센터. All rights reserved.자전거카페 오후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