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반도체 '5년 송전탑 갈등' 풀렸다 > 전자파공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Hot Issu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목록으로
관리자 | 조회 수 :230 | 댓글 :0 | 19-03-12 20:34

평택 반도체 '5년 송전탑 갈등' 풀렸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2019-03-11 한국경제

 

삼성-주민 대책委 12일 MOU

서안성~고덕 송전선로 산악구간
송전탑·지하터널 연내 동시착공
송전탑은 2년만 쓰고 해체 합의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공장에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추진해온 ‘서안성~고덕 송전선로 건설’ 프로젝트가 연내 착공에 들어간다. 핵심 쟁점이었던 ‘산악지대 1.5㎞ 구간 송전선로 지중화’ 문제에 대한 합의점을 찾았기 때문이다. ‘고압선으로 건강권과 재산권이 침해될 수 있다’는 지역 주민의 반발로 사업이 중단된 지 5년 만이다.

10일 경제계와 정치권에 따르면 송전선로가 지나가는 경기 안성시 원곡면 주민으로 구성된 원곡면송전선로반대대책위원회와 안성시, 한국전력, 삼성전자는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서안성~고덕 송전선로 건설 상생 협약’ 관련 양해각서(MOU)를 맺는다. 갈등 조정 역할을 맡아온 김학용 자유한국당 국회의원(경기 안성)이 제시한 중재안을 받아들인 결과다.

 

한전과 삼성은 “송전선로 지중화 구간을 확대해달라”는 주민의 요구를 받아들여 주거지역뿐 아니라 산간지역 1.5㎞ 구간도 송전선을 땅에 묻기로 했다. 이를 위해 이 구간에 지상 송전탑 건설과 지하 터널 공사를 동시에 시작하기로 했다. 전력 공급 시점을 최대한 앞당기기 위해 2023년 2월까지 송전탑을 세워 전력 송출을 시작하고, 2년 뒤인 2025년 2월 지하 터널이 뚫리면 송전탑을 철거하고 송전선을 터널 안에 넣기로 했다. 터널 공사 및 송전탑 철거 등에 드는 비용(약 750억원)은 삼성전자가 부담한다.
TAG •
  •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접속자집계

오늘
91
어제
281
최대
8,449
전체
996,975
오시는길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환경지킴이 Copyright © 환경보건시민센터. All rights reserved.자전거카페 오후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