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 옛 석면공장 주변 건강조사' 확대

석면추방
홈 > 유해물질추방운동 > 석면추방
석면추방

'부산지역 옛 석면공장 주변 건강조사' 확대

관리자 0 2806

95.jpg

부산일보 2014-02-18

부산시가 '과거 석면공장 주변 주민 대상 건강영향조사' 대상 지역을 확대(본보 2013년 9월 25일자 1면 보도)하기로 방침을 정한 가운데 대상지역 11곳이 최종 확정됐다.

또 1970~2008년 부산에서 가동됐던 부산 곳곳 공장 주변지역에 거주하던 주민 3천 명이 검진대상에 대거 포함돼 환경성 석면 피해 여부를 알 수 있게 됐다.

18일 부산시에 따르면 J화학, H화학 등 연제·사상·사하구 및 기장군 등 4개 구에 5곳이었던 기존 대상에 T사, S사, D사, N사 등이 위치했던 강서·사하구 일대 4곳과 부산 동구·남구 일대 슬레이트 밀집지역 2곳이 추가돼 총 11개 지역이 석면 주민 건강영향조사 시행지역으로 확정됐다.

부산시, 연제구 등 11곳 확정
1970~2008년 거주민 포함

2009년 처음 실시된 '과거 석면공장 주변 주민 건강영향조사'는 부산시가 환경성 석면피해 주민들을 발굴하기 위해 추진해 온 건강검진사업.

2011년까지 석면방직공장인 J화학 등 4개 공장 주변을 대상으로 건강영향조사를 시행한 이후 2012~2013년 5개 공장 주변으로 조사 대상지역을 확대해왔다.

시의 이같은 조치는 석면 질환자들이 늘어남에 따라 검진대상 지역을 다른 곳으로 확대한 것이다.

앞서 조사가 이뤄진 지역은 대규모 공장이 주를 이룬 데 반해 이번에 선정된 조사대상 지역은 규모는 작지면 석면 질환 발생 가능성이 있는 곳이 대부분이다.

특히 슬레이트 밀집 지역은 슬레이트 노후화에 따른 석면 질환 발생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포함됐다고 시는 밝혔다.

대상 지역에 확대되면서 검진 대상 주민도 대폭 늘었다. 공장 가동기간 중 6개월 내 공장 인근 반경 2㎞ 안에 거주한 주민은 모두 포함됨에 따라 내달부터 8월 말까지 진행되는 검진에 주민 2천950명이 포함됐다.

엑스레이 촬영과 혈액검사 등 1차 검사를 실시해 이상 징후가 발견되면 △흉부 CT △폐기능 검사 △객담 검사 등 2차 조사가 추가로 실시된다.

예산도 대폭 늘어 지난해보다 1억1천만 원이 증가한 3억 1천800만원이 책정됐다.
0 Comments
시민환경보건센터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