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가스사고 석 달째…LG화학 본사가 민·형사 책임져야"

환경보건시민센터 활동 언론보도
홈 > 정보마당 > 환경보건시민센터 활동 언론보도
환경보건시민센터 활동 언론보도

"인도 가스사고 석 달째…LG화학 본사가 민·형사 책임져야"

관리자 0 111

"인도 가스사고 석 달째…LG화학 본사가 민·형사 책임져야"

연합뉴스 2020년 7월 14일자 

서울대 직업환경건강연구실·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연기 솟아오르는 인도 LG화학공장 가스누출 현장
연기 솟아오르는 인도 LG화학공장 가스누출 현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5월 7일(현지시간)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한 인도 남부 안드라프라데시 주 비사카파트남의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에서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인도에서 발생한 LG화학 계열사 LG폴리머스의 유독가스 누출 사고와 관련해 한국 시민사회단체들이 LG화학 본사에 민·형사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대 보건대학원 직업환경건강연구실과 환경보건시민센터 등은 14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LG화학 인도공장의 사고로 어린이를 포함한 인도 주민 15명이 사망했다"며 "총체적 안전과실이 사고 원인으로 조사된 만큼 LG화학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사고 직후 LG화학은 피해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고 투명하게 소통하겠다고 약속했으면서도 두 달이 넘도록 사고 원인과 책임 소재, 대책 등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직업환경의학 전문가인 백도명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는 "반경 400m가량의 개활지에서 주민 사망자가 나왔다는 것은 가스 농도가 상당히 높았다는 의미"라며 "관리 매뉴얼이 어떠했는지도 따져봐야 하는데 LG화학은 이를 현지 당국에 제출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LG폴리머스는 LG화학이 1996년 인도에 진출하며 인수한 현지 첫 사업장이다. 안드라프라데시주 비사카파트남에 있는 이 법인에는 한국인 직원 4명이 근무 중이다.

지난 5월 7일(이하 현지시간) 이 공장에서는 유독성 스티렌 가스가 누출돼 주민 수백명이 병원으로 이송됐고 이 가운데 12명이 목숨을 잃었다. 

주 정부는 사고 후 조사위원회를 꾸려 사고 경위를 조사했으며 이달 7일 성명을 내고 회사의 관리 태만 과실로 사고가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사고 조사위는 같은 날 보고서에서 21개 주요 원인 가운데 20개가 회사 경영진 책임이라고 밝히면서 공장을 주거지에서 멀리 떨어진 곳으로 이전하라고 권고했다.

현지 경찰은 보고서가 나온 날 법인장과 기술 고문 등 LG폴리머스의 한국인 직원 두 명과 현지 직원 등 12명을 과실치사와 독성물질 관리 소홀 등 혐의로 체포해 구속수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기업과 인권 네트워크,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 반올림, 환경운동연합,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 13개 단체가 참여했다. 

LG화학은 기자회견과 관련해 "신속하고 책임 있는 사태 해결을 위해 종합적인 지원 대책을 만들어 실행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현지 당국의) 조사 결과에 대해 절차에 따라 성실하게 대응하고 상응하는 조처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0 Comments
시민환경보건센터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