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94.1%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부작용 경험 32.4%

환경보건시민센터 활동 언론보도
홈 > 정보마당 > 환경보건시민센터 활동 언론보도
환경보건시민센터 활동 언론보도

국민 94.1%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부작용 경험 32.4%

관리자 0 267

국민 94.1%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부작용 경험 32.4%

 

뉴시스 2020년4월8일 

 

환경보건시민센터, '코로나19 국민의식조사' 실시

확진자 동선 공개 불가피 88%…정부 신뢰 75.9%

기후변화가 야기 84.6%…"야생동물 서식지 파괴"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우리나라 국민 94.1%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고 있지만, 32.4%는 거리두기 부작용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확진자 동선 상세공개에 대해 88%가 넘는 국민들이 불가피한 조치라고 보고 있으며, 국민 4명 중 3명은 정부 정책을 신뢰한다고 응답했다. 

 


시민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는 8일 오전 서울 중구 소재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에서 이 같은 내용의 '코로나19 사태 관련 긴급국민의식조사' 결과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에 대한 국민들의 경험과 의견을 파악하고, 개선점을 도출하기 위해 실시됐다. 또 코로나19의 근본원인을 고민하고, 이후 정책 수립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94.1%…거리두기 부작용 경험 32.4% 

응답자의 94.5%는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으며, 94.1%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다고 답했다.

다만, 응답자 49.1%는 '어느 정도만 실천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5.9%는 '실천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여성(96.2%)이 남성(91.9%)보다 더 잘 실천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세대별로는 ▲70대(97.4%) ▲50대(95.1%) ▲40대(95.0%) ▲30대(93.2%) ▲20대(92.2%) ▲60대(91.7%) 순으로 거리두기를 준수하고 있다고 답했다.

환경보건시민센터 관계자는 "국민 10명 중 5명 정도는 실천은 하지만 '어느 정도'만 하고 있고, 5.9%는 실천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언제 감염숫자가 크게 늘어날지 안심할 수 없다는 보건당국의 우려를 뒷받침하는 조사결과"라 밝혔다.

반면 응답자 중 32.4%가 사회적 거리두기 부작용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경제적 부작용(37.7%) ▲신체적 부작용(30.9%) ▲정신적 부작용(21.2%) ▲사회적 부작용(10.3%) 등의 어려움을 겪었다고 응답했다.

응답자의 절반 가까이인 49.5%가 '우리나라에서 발생하지 않을 때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현 수준에서 크게 증가하지 않을 것이 확실시될 때까지(18.4%) ▲전 세계 발생이 멈출 때까지(17.0%) ▲지방에서 더 이상 발생하지 않을 때까지(15.0%)의 응답률을 보였다.

이에 대해 한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연장으로 특히 사회적 경제적 부작용 심각성이 현재보다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며 "대책이 적극 마련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격리 중 '가족 접촉금지'가 제일 힘들어…확진자 이동경로 상세공개 불가피 88% 

강제 또는 자가 격리 중 가장 어려운 점으로 10명 중 3명이 가족 간 접촉금지를 들었다. 이어 ▲감염에 대한 두려움(20.3%) ▲생필품 부족(14.8%) ▲외로움(14.6%) ▲지겨움(10.9%) 등이었다.

확진자 이동경로 상세공개에 대해 88.3%가 불가피한 조치라 답했다.

다만, 경로 상세공개에 대해 '인권과 프라이버시 침해'라 답한 응답자도 7.9%에 달했다.

시민센터 관계자는 "다수 국민들이 경로 공개가 불가피하다고 본다"라면서도 "비록 불가피한 조치라 하더라도 인권침해 소지를 최소화하려는 노력과 관심이 필요하다는 조사 결과"라고 밝혔다.

가장 지켜지지 않는 개인위생지침으로 '타인과 2m 거리두기'(33.8%)가 뽑혔다. 이어 ▲손으로 눈코입 안 만지기(25.8%) ▲마스크 착용(18.7%) ▲30초간 비누로 손 씻기(12.3%)가 준수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응답자 4명 중 3명인 75.9%가 정부 정책을 신뢰한다고 응답했다.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각한 대구·경북 지역에서 68.1%,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도 73.4%가 신뢰한다고 응답했다.

세대별로 40대(78.4%)에서 가장 높은 신뢰도를 보였다. 이어 ▲30대(78.3%) ▲60대(77.8%) ▲70대 이상(77.0%) ▲50대(75.8%) ▲20대(68.4%) 순으로 나왔다.

정부 정책 신뢰도에 대해 시민센터 관계자는 "대구에서의 폭발적 증가에 대한 정부 대처, 한국에 대한 국제사회의 긍정적 평가 등의 주요 단계마다 정부 정책 신뢰여부가 달라졌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기후변화로 코로나19 확산 84.6%…의료체계 시스템 구축 시급 25.8%

코로나19가 기후변화 또는 과도한 생태계 파괴에서 비롯됐다는 주장에 찬성하는 응답자(중복 응답 가능)는 각각 84.6%, 84%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코로나19 대규모 전염사태 근본원인으로 '야생동물 서식지 파괴와 인간 접촉'(37.2%)을 가장 많이 꼽았다. '감염병 대책과 위생관리체계 실패'(31.6%) 문제도 원인으로 지목됐다.

4명 중 1명의 응답자가 '의료체계 등 시스템 구축'(25.8%)이 현재 우리나라에서 가장 시급하다고 뽑았다. 다음으로 ▲위생관리 생활습관(24.2%) ▲기후변화 방지 정책(15.0%) ▲과도한 국가간 이동제한(5.5%) 등도 시급하다고 뽑혔다.

이에 대해 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를 통해 국민 다수가 '기후변화'와 '과도한 생태계 파괴' 문제점을 적극적으로 인식하는 계기가 된 것으로 해석한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4일과 5일 이틀간 무선(80%)·유선(20%) 병행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구조화된 질문지를 이용해 실시됐다.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이 응답해 응답률은 6.1%를 보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0 Comments
시민환경보건센터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