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 살균제 참사 여전히 진행 중... 대통령이 직접 챙겨 달라 > 환경보건시민센터 활동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보마당
관리자 | 조회 수 :109 | 댓글 :0 | 19-07-12 17:54

가습기 살균제 참사 여전히 진행 중... 대통령이 직접 챙겨 달라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2019-07-12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을 촉구한다"(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과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가습기넷)는 12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신 질환 인정, 판정 기준 및 피해단계 구분 철폐, 대통령 면담 등을 촉구하고 있다. 2019.7.12
jungl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이 가습기 살균제 참사의 진상을 제대로 규명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달라고 호소했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과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가습기넷)은 12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가·사회 재난인 가습기 살균제 참사를 해결하려면 범정부적 차원에서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가습기 살균제 참사는 여전히 진행 중인 사안이지만, 지금까지 환경부에만 맡겨진 피해 구제 대책은 앞선 정부에서 만들어 놓은 틀을 전혀 넘어서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제대로 된 진상 규명과 피해 구제, 재발 방지 대책 등을 마련하려면 첫 단추부터 현행법의 틀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피해자들은 한시가 급한 만큼 대통령께서 직접 문제를 챙겨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정부는 피해자들의 전신질환을 인정하고 판정 기준을 대폭 완화해달라"며 "현행 피해단계 구분을 전면 재구성하고 판정 근거를 명확히 해달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범정부적 차원에서 가습기 살균제 피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정례 보고회를 개최하고, 정부 차원에서 피해자 추모 행사를 열어 대통령이 직접 참석해줄 것도 요구했다.

피해자들의 처지를 알리고자 지난 2일부터 자전거로 전국 638㎞를 종주한 김기태 공동운영위원장은 "(피해 해결을 위해 남은) 마지막 희망은 대통령뿐이라는 생각으로 6박 7일간 달렸다"면서 "피해자 손을 잡고 '끝까지 함께하겠다'던 약속을 지켜달라"고 외쳤다.

가습기넷은 이날 기자회견을 끝낸 뒤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4명과 김기태 공동운영위원장 등이 이용선 대통령비서실 시민사회수석을 면담하고 피해자들의 요구사항을 다시 한번 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TAG •
  •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접속자집계

오늘
234
어제
265
최대
8,449
전체
1,005,860
오시는길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환경지킴이 Copyright © 환경보건시민센터. All rights reserved.자전거카페 오후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