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생활용품도 '방사능 공포'…마스크팩서 방사선량 최고 10배 > 환경보건시민센터 활동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보마당
시민센터 | 조회 수 :346 | 댓글 :0 | 18-06-07 23:07

[jtbc] 생활용품도 '방사능 공포'…마스크팩서 방사선량 최고 10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생활용품도 '방사능 공포'…마스크팩서 방사선량 최고 10배

jtbc 2018 6 7 


0efff41df7ef4308b24267cebc1840b2_1528380


모두 음이온 발생시키려 투르말린 넣은 제품들

[앵커]

라돈 침대 공포가 온열기와 베개 같은 우리가 흔히 쓰는 생활용품들로 번지고 있습니다. 얼굴에 쓰는 마스크팩에서는 기준치의 10배가 넘는 방사선이 측정됐습니다. 모두 음이온이 나오는 제품들이라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윤정식 기자입니다.
 

[기자]
 

0efff41df7ef4308b24267cebc1840b2_1528381
 

0efff41df7ef4308b24267cebc1840b2_1528381
 

0efff41df7ef4308b24267cebc1840b2_1528381
 

0efff41df7ef4308b24267cebc1840b2_1528381
 

0efff41df7ef4308b24267cebc1840b2_1528381


방사선이 기준치 이상 측정된 제품들입니다. 

몸에 밀착하는 온열기와 무릎보호대, 또 미용용 마스크도 보이고요. 

베개와 침대 위에 까는 매트까지 일상생활에서 많이 사용하는 제품들입니다.

방사선이 얼마나 나오는지 측정해 봤습니다.

일반 책상 위 측정기에는 0.1 μSv가 표시됩니다.

하지만 마스크 위에 올려둔 측정기에서는 1.4μSv가 나왔습니다.

연간으로 환산하면 방사선 피폭 허용량의 13배가 넘습니다.

온열기도 하루 종일 사용한다면 연간 허용 피폭량의 3배, 무릎보호대는 4배, 매트도 2배의 방사선에 노출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음이온이 나와 신진대사를 촉진한다고 알려진 토르말린 성분이 들어간 제품들입니다.

0efff41df7ef4308b24267cebc1840b2_1528381


0efff41df7ef4308b24267cebc1840b2_1528381


0efff41df7ef4308b24267cebc1840b2_1528381


0efff41df7ef4308b24267cebc1840b2_1528381

일부 제품에서는 라돈가스도 나왔습니다.

간이측정기로 자체 측정해본 결과 기준치인 4pCi의 15배인 62pCi가 나왔다는 겁니다.

[이성진/환경보건시민센터 사무국장 : 시민단체가 여기까지 조사했습니다. 정부는 더 면밀하게 조사해주길 바랍니다.]

 

이처럼 방사능 공포는 일반 생활용품으로 번지고 있지만 정부는 문제가 된 침대 수거도 제때 못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TAG •
  •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접속자집계

오늘
51
어제
413
최대
8,449
전체
913,507
오시는길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환경지킴이 Copyright © 환경보건시민센터. All rights reserved.자전거카페 오후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