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보건시민센터

http://eco-health.org

"'라돈침대' 사용자 10만 명 넘을 듯…건강 영향 조사해야" > 환경보건시민센터 활동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환경보건시민센터 활동 언론보도

"'라돈침대' 사용자 10만 명 넘을 듯…건강 영향 조사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시민센터 작성일18-06-05 23:34
조회239회 댓글0건

본문

"'라돈침대' 사용자 10만 명 넘을 듯…건강 영향 조사해야"
 

SBS 뉴스 2018 6 5   

 

 

환경보건시민센터는 5일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를 사용해 건강피해가 우려되는 위험인구가 10만명을 넘어설 것"이라며 이들에 대한 건강영향 추적조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센터는 유엔이 정한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발표한 환경성 질환 현황보고서에서 "정부 발표와 달리 대진침대의 2010년 이전 제품에서도 라돈이 검출됐고 연간 피폭선량이 안전기준 이하라고 해도 건강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라돈 침대 사태를 계기로 대기나 수질 등 환경이 오염됐을 때 피해를 본 사람들을 지칭하는 '환경오염 위험인구'의 개념에 '위해한 생활용품 사용자'도 포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센터는 "'가습기 살균제 사태'가 재발하는 것을 막으려면 환경성 질환 발생 즉시 피해자 현황을 파악하고 상담해주는 기관이 필요하다"며 '국가환경독성센터'(가칭)를 만들어 생활화학제품 피해자 구제에 나서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한편 최근 10여 년간 국내에서 가습기 살균제, 석면, 시멘트공장, 연탄공장의 영향으로 환경성 질환을 얻은 피해자는 1만810명에 이르며 이 가운데 2천496명(23%)은 숨진 것으로 조사됐다고 센터는 밝혔습니다. 

 

분야별 피해자 수는 가습기 살균제가 6천22명(56%)으로 가장 많았고, 석면 3천17명(28%), 시멘트공장 1천763명(16%), 연탄공장 8명(0.07%)입니다. 

 

  • "'라돈침대' 사용자 10만명 이상될듯…건강영향 조사 필요"

 

tbs 2018 6 5 

 

환경보건시민센터는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를 사용해 건강피해가 우려되는 위험인구가 10만명을 넘어설 것"이라며 이들에 대한 건강영향 추적조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환경성 질환 현황보고서에서 "정부 발표와 달리 대진침대의 2010년 이전 제품에서도 라돈이 검출됐고 연간 피폭선량이 안전기준 이하라고 해도 건강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환경성 질환 발생 즉시 피해자 현황을 파악하고 상담해주는 기관이 필요하다"며 '국가환경독성센터'를 만들어 생활화학제품 피해자 구제에 나서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라돈 침대’ 사용자 10만명 추정…피해자들 “역학조사 해야” 

 

서울신문 2018 6 5 

 

방사능 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가 28일 충남 천안시 대진침대 본사로 수거돼 쌓여 있다. 연합뉴스

▲ 방사능 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가 28일 충남 천안시 대진침대 본사로 수거돼 쌓여 있다. 연합뉴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5일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환경성 질환 현황보고서’를 발표하면서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를 사용해 건강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정되는 인구가 10만명이 넘을 것”이라며 이들에 대한 추적조사 또한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보고서에는 “정부 발표와 달리 대진침대의 2010년 이전 제품에서도 라돈이 검출됐고 연간 피폭선량이 안전기준 이하라고 해도 건강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나타나 있다. 이를 근거로 센터는 “라돈 침대 사태를 계기로 대기나 수질 등 환경이 오염됐을 때 피해를 본 사람들을 지칭하는 ‘환경오염 위험인구’의 개념에 ‘위해한 생활용품 사용자’도 포함할 것”을 제안했다. 

또 ‘가습기 살균제 사태’가 재발하는 것을 막으려면 “환경성 질환 발생 즉시 피해자 현황을 파악하고 상담해주는 기관이 필요하다”며 관련 상담센터를 만들어 생활화학제품 피해자를 구제하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진침대 피해자들(대진침대 라돈 피해자 온오프라인 통합 모임)도 5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진침대 사용자와 생산 노동자들을 방사능 피해자로 등록하고 건강검진과 역학조사를 즉각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라돈침대' 사용자 10만 명 넘을 듯…건강 조사해야"

스포츠조선 2018 6 5 

환경보건시민센터는 5일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를 사용해 건강피해가 우려되는 위험인구가 10만명을 넘어설 것"이라며 이들에 대한 건강영향 추적조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센터는 유엔이 정한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발표한 환경성 질환 현황보고서에서 "정부 발표와 달리 대진침대의 2010년 이전 제품에서도 라돈이 검출됐고 연간 피폭선량이 안전기준 이하라고 해도 건강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라돈 침대 사태를 계기로 대기나 수질 등 환경이 오염됐을 때 피해를 본 사람들을 지칭하는 '환경오염 위험인구'의 개념에 '위해한 생활용품 사용자'도 포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42 피어선빌딩 409호
Copyright © 환경보건시민센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