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돈침대 2차 기자회견 언론보도 모음 > 환경보건시민센터 활동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보마당
시민센터 | 조회 수 :474 | 댓글 :0 | 18-05-28 12:20

라돈침대 2차 기자회견 언론보도 모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2010년 이전에 만든 침대에서도 라돈 검출"…환경보건시민센터 2차 기자회견

중앙일보, 2018년 5월28일자 

 

라돈침대 파문이 확산되는 가운데 2010년 이전에 판매한 대진침대에서도 고농도의 라돈이 검출됐다는 주장을 시민단체가 제기했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오늘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환경보건시민센터에 따르면 지난 20일 환경보건시민센터와 또 다른 시민단체 태양의 학교가 서울 여의도에 거주하는 대진침대 사용자의 요청으로 방사능 측정을 했다. 2007년 구입했다는 ‘뉴웨스턴슬리퍼’ 제품이었다. 방사능 측정기인 '인스펙터(inspector)'로 측정한 결과 시간당 0.724마이크로시버트로 연간 피폭한계인 1미리시버트의 6.6배에 해당하는 측정값이 나왔고 '라돈아이' 측정값은 254베크렐로 안전기준 148베크렐의 1.7배로 나타났다.    
   
11년간 이 제품을 사용한 사용자는 “그동안 이유없이 코피가 자주 났고 무기력증에 시달렸다”며 라돈침대 사용과의 관련성을 의심했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2010년 이전에 생산된 대진침대의 고농도 라돈 측정 사례는 피해자 인터넷 카페에서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며 그럼에도 지난 25일 발표한 원안위 3차 보도자료에는 2010년 이전에 생산한 침대 문제가 빠졌다” 고 지적했다.    
   
교체한 매트리스에서도 고농도의 라돈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노원구 하계동의 한 아파트에서 대진침대 매트리스 네오그린헬스를 회수하고 올해 5월 제조해 안전하다는 모젤 매트리스로 교환했다. 하지만 교체 후 방사능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라돈아이로 라돈농도를 측정했더니 932베크렐로 안전기준 148베크렐의 6배가 넘는 고농도 수치가 검출됐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조금이라도 라돈이 검출되는 침대의 사용을 즉각 중단하고 특히 2010년 이전 생산된 침대는 라돈 방출이 없는지 꼭 확인하고 사용할 것을 권장했다. 라돈이 검출된 침대는 방사능 측정을 실시하고 대진침대에 연락해 회수를 요청함과 동시에 집에 당분간 보관해야 한다면 큰 비닐로 침대를 여러 겹 싸서 베란다나 환기가 잘되고 사람들이 드나들지 않는 곳에 보관할 것을 당부했다. 방사능 물질이 나오는 위험 물건이므로 일반 폐기물로 처리해서는 안된다.  

   

이와 함께 침대 이외에 게르마늄을 함유한 라텍스 매트리스 제품과 토르마늄이 들어간 제품에서도 방사능 검출이 확인되고 있는 만큼 안전이 확인될 때까지 사용을 중단할 것을 권고했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30일 라텍스나 온열메트, 의료기기로 판매되는 각종 생활용품에서도 고농도의 방사선과 라돈가스가 검출됐다는 내용의 3차 기자회견을 연다.  
 

--------

 

환경보건시민센터·피해자모임 "교체한 매트리스에서도 라돈 나와"

"정부 발표에선 누락"…센터, 안전지침 발표·피해 신고전화 개설

연합뉴스 2018년 5월 28일

 

2007년 생산 대진침대 '뉴웨스턴슬리퍼'의 방사능 측정
2007년 생산 대진침대 '뉴웨스턴슬리퍼'의 방사능 측정[환경보건시민센터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정부 발표와는 달리 2010년 전에 대진침대가 판매한 제품에서도 고농도의 라돈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28일 서울 종로구 피어선빌딩에서 라돈 침대 관련 2차 기자회견을 열고 탈핵단체 '태양의학교'와 조사한 결과, 2010년 이전 판매된 제품에서도 기준치를 넘는 라돈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이달 20일 서울 여의도에 거주하는 대진침대 사용자의 요청에 따라 2007년 구매했다는 대진침대 '뉴웨스턴슬리퍼'에 대해 방사능을 측정했다.

센터는 "방사능 측정기 '인스펙터'로 측정한 결과, 해당 제품에서는 시간당 0.724마이크로시버트가 나왔다"며 "이는 연간 피폭 기준 1미리시버트의 6.6배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실내 라돈 측정기인 '라돈아이'로 측정해보니 라돈이 254베크렐 나와 안전기준(148베크렐)의 1.7배에 달했다"고 주장했다.

센터는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세 차례 보도자료를 내면서 2010년 이후 생산된 제품에서만 연간 기준치 이상의 라돈과 방사능 수치가 나왔다고 했지만, 실상은 달랐다"고 지적했다.

센터는 "2010년 이전에 생산된 대진침대의 고농도 라돈 측정 사례는 피해자 인터넷 카페에서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며 "그런데도 이달 25일 발표한 원안위의 3차 보도자료에는 2010년 이전에 생산된 라돈침대가 또 누락됐다"고 강조했다.

센터에 따르면 문제가 생겨 교체한 침대에서도 고농도의 라돈이 검출됐다.

매트리스 교체 차량
매트리스 교체 차량[환경보건시민센터 제공=연합뉴스]

 

센터는 "대진침대는 서울 노원구 한 아파트에서 대진침대 매트리스 '네오그린헬스'를 회수한 뒤 이달 제조돼 안전하다는 '모젤'로 교체했다"며 "하지만 새 매트리스에서도 안전기준의 6배가 넘는 932베크렐의 라돈이 측정됐다"고 밝혔다.

해당 침대 사용자는 원안위에 이 내용을 알렸고, 현재 문제의 '모젤' 매트리스는 원안위가 측정 시험을 위해 인수해 간 상태다.

교체 뒤에도 고농도 라돈 검출된 매트리스
교체 뒤에도 고농도 라돈 검출된 매트리스[환경보건시민센터 제공=연합뉴스]

 

이처럼 라돈 침대 문제가 좀처럼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자 센터는 안전지침(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발표했다.

센터는 "미량이더라도 라돈이 검출된 침대는 사용을 즉각 중단하고 구매·사용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기록해야 한다"며 "침대 이외의 방사능 우려 제품 역시 안전성이 확인될 때까지 사용을 멈추고, 정부에 신고해 안전 대책을 요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측정 결과 라돈이 검출됐다면 대진침대에 연락해 수거하도록 해야 한다"며 "당분간 집에서 보관할 수밖에 없을 때는 큰 비닐로 겹겹이 싸둬야 하고, 버릴 때는 일반폐기물로 처리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센터는 라돈 침대 사용·피해 신고전화(☎02-741-2070)도 개설했다. 향후 침대 이용 현황을 파악하고 정부와 제조사에 보완책을 제시할 계획이다.

---

"원안위 발표와 달리 2010년 이전 제품서도 방사선"

 

뉴시스 2018년 5월28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채윤태 기자 = 환경보건시민센터의 조사 결과, 2010년 이후 생산된 매트리스에서만 기준치 이상의 방사능이 측정됐다는 원자력안전위원회의 발표와 달리 2007년 제품에서도 기준치 이상의 방사능이 측정됐다. 2018.05.28. (사진=환경보건시민센터 제공)
【서울=뉴시스】채윤태 기자 = 방사성 물질 '라돈'이 검출돼 제조사 대진침대로부터 교체받은 침대에서도 높은 수치의 방사능이 측정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8일 환경보건시민센터와 태양의학교에 따르면 지난 2011년 구입한 대진침대의 '네오그린헬스'를 구입한 A씨는 라돈 검출 문제로 제조사로부터 2018년 제조된 '모젤' 침대를 교체받았다. 그러나 여기서도 고농도의 라돈이 검출됐다.

 환경보건시민센터가 교체된 모젤 제품에 대한 라돈 검사를 실시한 결과, 932 베크렐(Bq)로 측정됐다. 이는 라돈의 실내권고기준 농도인 148Bq의 6배에 달하는 수치다. 

 A씨는 이 같은 측정 결과와 침대 매트리스를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에 전달했다.

 또한 기준치 이상의 방사선량이 검출됐던 2010년 이후 생산 제품 외에 2010년 이전 제품에서도 높은 수치의 방사선량이 검출됐다고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전했다.

 환경보건시민센터가 2007년 생산된 대진침대의 '웨스턴슬리퍼' 매트리스에 대해 방사선량을 측정했더니 시간당 0.724마이크로시버트(μ㏜)로 나타났다. 환경보건시민센터에 따르면 이는 연간 피폭한계인 1밀리시버트(m㏜)의 6.6배에 해당한다. 라돈 측정 값도 안전기준을 넘는 254Bq로 측정됐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2010년 이전에 생산된 대진침대의 고농도 라돈 측정 사례는 피해자 인터넷 카페에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며 "그런데도 지난 25일 발표된 원안위의 3차 보도자료에는 2010 이전 생산 침대 문제가 누락됐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미량의 라돈이라도 검출된 침대 사용 금지 ▲라돈 검출 침대는 안전하게 처리할 것 ▲라돈 검출 침대는 구매 및 사용 내역을 기록할 것 ▲방사능 의심되는 생활제품 사용 중단 등의 지침을 공개했다.
associate_pic
【천안=뉴시스】강종민 기자 = 방사능 물질 `라돈`이 검출돼 사회적 파장을 일으킨 대진침대 매트리스가 수거중인 가운데 28일 오전 천안시 서북구 대진침대 본사 앞마당에 수거된 매트리스가 가득 쌓여 있다. 2018.05.28.  ppkjm@newsis.com
환경보건시민센터는 "라돈 침대 사건이 처음 알려진 지난 3일 이후 25일이 지난 지금까지 정부와 대진침대는 사용자 및 피해자 현황 및 건강피해조사 신고를 접수받고 있지 않다. 일부 제품 회수 및 교체만 진행하고 있다"며 "사용자의 건강 영향과 피해에 대해서 아무 책임 지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라돈침대 사용 피해 신고전화(02-741-2070)을 개설하고 피해 신고를 받고 있다.

 

TAG •
  •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접속자집계

오늘
358
어제
565
최대
8,449
전체
839,136
오시는길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환경지킴이 Copyright © 환경보건시민센터. All rights reserved.자전거카페 오후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