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 "文 정부 대책, 달라진 게 없다" > 환경보건시민센터 활동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보마당
최예용 | 조회 수 :99 | 댓글 :0 | 17-11-14 08:58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 "文 정부 대책, 달라진 게 없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 "文 정부 대책, 달라진 게 없다"

- 다 풀릴 것으로 기대했는데 아직도… 
- 구체적 대책과 해결 메시지 안 나와 
- 정부가 할 수 있는 일도 왜 안 하나 
- 아직 희망 접기는 이르지만 의문 제기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 방 송 : FM 98.1 (18:30~19:55) 
■ 방송일 : 2017년 11월 13일 (월) 

■ 진 행 : 정관용 (한림국제대학원대학교 교수)
■ 출 연 : 최예용 소장(환경보건시민센터) 

◇ 정관용>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 지난 8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청와대로 피해 가족들을 불러서 면담하고 정부 차원의 사과까지 표명했었죠. 그런데 별로 달라진 게 없답니다. 

오늘 정부청사 앞에서 시위까지 열었는데요. 환경보건시민센터의 최예용 소장을 연결해 봅니다. 최 소장님, 안녕하세요.  

◆ 최예용> 안녕하십니까.  

◇ 정관용> 별로 안녕치 못하시네요? 대통령이 직접 사과까지 했는데 진짜 달라진 게 없어요?  

◆ 최예용> 네. 저희가 보기에는 크게 달라진 게 별로 없습니다. 피해자 찾기도 제대로 안 되고 있고 그렇다고 신고된 피해자들에 대한 어떤 피해 인정 과정도 획기적으로 변한 것이 거의 없고요.  

다만 대통령 만난 게 8월 8일인데 그다음 날 8월 9일부터 피해구제특별법이 시행은 됐어요. 그런데 이건 문재인 정부가 한 게 아니고 이전에 올해 1월달에 19대 국회에서 만든 법이 그냥 시행되는 것일 뿐이에요. 사실 별로 달라진 게 없죠. 

그러니까 천식 같은 것을 이번에 인정질환으로 했는데요. 그것도 1년 전부터 작년 이 문제가 한참 사회적 문제로 떠올라서 그때 겨우 피해질환을 확대한다 해서 천식을 가지고 1년 동안 논의한 결과였거든요. 그런데 문재인 정부의 환경부는 이 천식마저도 인정질환으로 처음에 안 하려고 했어요. 

◇ 정관용> 그래요?  

◆ 최예용> 그러게 말이에요. 그러니까 이게 1년 동안이나 전문가들이 관련성을 다 확인하고 천식은 가습기살균제 사용으로 새로 생기거나 기존 천식이 악화될 수 있다, 이렇게 관련성을 다 확보했는데도 불구하고 그거를 정식질환, 정식 피해자로 인정 안 하고 기업들이 낸 기금으로 지원하는 식으로 돌려버리려고 했는데 저희들이 굉장히 실망했죠.  

그래서 피해자들이 막 난리치고 저희도 항의하고 해서 겨우 인정질환으로 했는데 이게 대통령이 말씀하신 사과와 피해대책의 취지가 이런 게 아닐 텐데 하는 어떤 그런 거고요.  

게다가 이번 국정감사 때 사실 많이 기대를 했습니다. 환경부도 그렇고 공정위 차원에서도 가습기살균제에 대한 대통령 발언 이후에 어떤 구체적인 대책과 이렇게 해결하겠다라는 그런 메시지가 나올 줄 알았는데 전혀 그런 걸 찾아볼 수가 없었습니다.  

◇ 정관용> 아니, 그러니까 그게 대통령의 지시를 그러면 일선 공무원, 환경부나 이런 데 공정거래위원회 이런 데서 안 따르는 겁니까? 아니면 19대 국회에서 지난 정권에 만들어진 그 피해구제특별법 때문에 못 하는 겁니까? 안 하는 거예요? 못 하는 거예요?  

◆ 최예용> 저는 둘 다 있다고 생각합니다.  

◇ 정관용> 법적인 한계도 있고 정부..  

◆ 최예용> 사실 그 부분은 개정안이 지금 제출돼 있으니까 개정안이 통과되면 좀 많이 나아지기는 하는데 사실은 이게 법 때문에 뭘 못 한다? 사실은 그런 부분이 아니거든요. 피해자를 찾거나 적극적인 대책을 취하거나 하는 것들은 다 정책적인 차원이지 그런 법에 제한점이 있어서 그런 거는 아니거든요. 

◇ 정관용> 그러니까 정부가 위 따로 아래 따로 노는군요? 

◆ 최예용> 그런 측면도 좀 있고 또 대통령 사과 이후에 청와대에서 조금 더 구체적인 의견과 지시 또는 방향제시, 이런 것들이 더 있었어야 되는 것 아닌가 이런 생각도 들고요.  

그런데 이해가 안 가요. 환경부 장차관이 바뀐 지 벌써 3개월이 넘어가고 충분히 어느 정도 상황 파악해서 이렇게 해결하자라는 그런 메시지가 나올 만한데 그런 것들이 안 나오고.  

◇ 정관용> 그러게 말입니다.  

◆ 최예용> 네.  

◇ 정관용> 특히나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분들은 저희 시사자키하고도 인연이 워낙 깊어서 지난번 대통령이 사과까지 하고 하니까 이제는 좀 잘 되나 보다 하고 그 피해자 가족모임 대표께서 저희 스튜디오에 나오셔서 환하게 웃고 가셨거든요. 

◆ 최예용> 맞아요. 그날 저도 들었는데.  

◇ 정관용> 이제는 못 웃으시겠네요?  

◆ 최예용> 네. 대통령이 그렇게까지 말해 주시니 이제 다 풀릴 거라고 생각하고 사실 그날 대통령 만나면서 피해자들이 여러 가지 준비, 아주 구체적인 준비를 했는데 더 이상 무슨 얘기를 하냐. 저렇게까지 말씀하시는데 제대로 말씀도 못하면서 다 웃고 울고 기대하고 이랬던 거예요.  

그 뒤로 지금 3~4개월 지나는데 이거는 아니지 않나 하는 그런. 아직은 뭐 희망을 접기는 이릅니다마는 왜 그럴까 그런 의문을 오늘 공식적으로 한번 제기한 겁니다. 

◇ 정관용> 다행인 것은 사회적 참사 진상규명 특별법 이게 작년에 소위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이 돼 가지고 오는 24일 본회의에 자동 상정되게 돼 있다면서요? 

◆ 최예용> 그렇습니다. 그나마 다행이에요. 사실 작년에는 이야, 저거 우리한테 해당 될까 긴가민가했는데 벌써 1년이 지났고 또 그 사이 많은 일들이 벌어졌고요. 

그래서 진상규명은 사회적 참사 특별법 제정이 되면 특조위를 구성해 가지고 작년에 이제 국정조사를 했는데 좀 흐지부지됐지 않습니까? 

◇ 정관용> 그렇죠.  

◆ 최예용> 그래서 그런 부족한 부분들을 어느 정도 할 수 있겠다 하는 기대를 하기는 합니다. 헌데 저희가 오늘 문제제기한 것은 특조위법이나 구제법개정안, 국회법 개정안 이런 것이 통과되고 만들어져야 정부가 움직이는 것이다. 그 부분에 의문이 들어요.  

◇ 정관용> 알겠습니다. 물론 국회 법 제정 및 개정도 우리가 추적해서 봐야겠습니다마는 법과 무관하게 정부가 할 수 있는 일 왜 안 하고 있느냐. 오늘 좀 따끔하게 말씀을 다시 해야 되겠군요. 말씀 잘 들었습니다. 

◆ 최예용> 감사합니다.  

◇ 정관용> 환경보건시민센터 최예용 소장이었습니다. 

 

TAG •
  •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접속자집계

오늘
238
어제
348
최대
8,449
전체
749,620
오시는길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환경지킴이 Copyright © 환경보건시민센터. All rights reserved.자전거카페 오후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