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가습기 살균제 조정안 이행" vs. "폐기" 요구 맞서

환경보건시민센터 활동 언론보도
홈 > 정보마당 > 환경보건시민센터 활동 언론보도
환경보건시민센터 활동 언론보도

[YTN] "가습기 살균제 조정안 이행" vs. "폐기" 요구 맞서

관리자 0 233

"가습기 살균제 조정안 이행" vs. "폐기" 요구 맞서


YTN 2022.11.8


가습기 살균제 참사 피해자들과 환경단체가 가해 기업들에 대한 유죄 선고와 피해 지원 조정안 이행을 촉구했습니다.


가습기 살균제 참사 피해자와 환경보건시민센터 등은 오늘(8일) 서울 광화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해 기업들에 대한 유죄 선고와 피해 지원 조정안 이행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지난달 말 숨진 피해자 69살 이 모 씨가 가습기 살균제에 따른 천795번째 사망자로 기록됐다며, 가해 기업들이 조정안을 거부해 피해 지원을 받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났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피해자들이 더 숨지기 전에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 조정위원회는 지난 3월 참사 공론화 11년 만에 피해자 지원이 포함된 조정안을 내놨지만 가해 기업으로 지목된 옥시레킷벤키저와 애경산업이 거부해 무산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조정안에 반대하는 피해자 가족들은 광화문에서 맞불 집회를 열고 조정위원회를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조정안이 충분한 피해 지원을 약속하지 않았고 일부 책임에는 면죄부를 주고 있다며, 정부가 조정안을 폐기하고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권고를 따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0 Comments
시민환경보건센터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