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가습기살균제 특집1] '가짜 피해자' 주장한 옥시 임원 "기업명 착각했을 수도"

환경보건시민센터 활동 언론보도
홈 > 정보마당 > 환경보건시민센터 활동 언론보도
환경보건시민센터 활동 언론보도

[jtbc 가습기살균제 특집1] '가짜 피해자' 주장한 옥시 임원 "기업명 착각했을 수도"

관리자 0 526

[단독] '가짜 피해자' 주장한 옥시 임원 "기업명 착각했을 수도"

jtbc 2022.8.1


동영상뉴스 시청은 아래 클릭

https://news.jtbc.co.kr/article/article.aspx?news_id=NB12068785


81~8월 jtbc 가습기살균제 특집기획 연속보도

 

81

[jtbc가습기살균제 특집1], [‘가짜 피해자’ 주장한 옥시 임원… ‘기업명 착각했을 수도’] 

[jtbc가습기살균제 특집2], [핵심 피의자수사마 피해 출국… 인도법인 대표로 승승장구]

82

[jtbc가습기살균제 특집3], [방향바꾼 옥시… 영국 본사 보고서엔 보상책임 제한

83

[jtbc가습기살균제 특집4], [‘회사어렵다’ 주장하면서… 꼬박꼬박 본사 송금

[jtbc가습기살균제 특집5], [참사 낸 옥시에 국민돈투자… 오히려 더 늘렸다]

86

[jtbc가습기살균제 특집6], [머나먼 보상길…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내건강 돌려받고 싶다’]

[jtbc가습기살균제 특집7], [버티는 기업들개입 선 긋는 정부… 중재 노력은 어디에]

88

[jtbc가습기살균제 특집8], [가습기살균제 검사들해당 기업 변호한 로펌으로]

[jtbc가습기살균제 특집], [시민단체 옥시본사투자늘린 국민연금 규탄고발]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019_1279.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019_2206.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078_7753.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078_8706.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078_9663.jpg
 

[앵커]

저희 탐사보도팀이 오늘(1일)부터 가습기 살균제 참사를 다시 파헤칩니다. 수많은 피해자들은 지금도 고통 속에 사는데, 가해 기업들은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요. 오늘은 책임이 가장 큰 기업으로 지목된 옥시를 다룹니다. 10년 넘게 보여온 옥시의 두 얼굴이 지금까지 전혀 달라지지 않은 것 같습니다. 취재진이 옥시의 한국법인 임원을 만나봤습니다. 황당한 말과 논리로 피해자에게 책임을 떠넘겼습니다.

먼저, 탐사보도팀 이윤석 기자입니다.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114_4308.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115_4436.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115_909.jpg

[기자]

너무 늦게 드러난 가습기 살균제의 진실

[전병율/당시 질병관리본부장 (2011년 11월) : 흡입독성실험 경과에 따라 가습기 살균제 사용을 중단토록 강력히 권고하는 바입니다.]

그보다 더 늦었던 첫 사과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153_2176.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153_6067.jpg


[아타 샤프달/전 옥시레킷벤키저 대표 (2016년 5월) : 저도 아버지입니다. 그들의 고통을 이해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피해 아동 부모 : 아이들이 얼마나 중환자실에서 처절하게 죽어갔는지 아세요?]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191_6019.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191_7436.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192_159.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229_6936.jpg

아직 끝나지 않은 피해자 배·보상 문제

[김이수/가습기 살균제 피해 조정위원회 위원장 (지난 4월) : 기업들이 피해자들에게 제공할 지원금의 세부적 내용을 정한 조정안과 조정안의 실효성 담보 방안을 담은 권고안을 마련…]

옥시에 부과된 금액은 5000억 원, 그러자 옥시는 '거부'

조정안엔 단순 노출 피해자에게 300만 원을 지급하라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253_5183.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254_8389.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255_5178.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255_6347.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255_7536.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255_922.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256_7775.jpg
 

가장 많은 피해자를 낸 옥시의 임원을 만났습니다.

대화 도중 가짜 피해자란 말을 꺼냅니다.

[A씨/옥시레킷벤키저 임원 : 이분들은 데미지가 제로. 정상인 거예요. 노출 확인 어떻게 했는지 아세요? 구두로요.]

노인들이 용돈을 벌려고 가짜 피해자 행세를 할 수 있다는 주장도 펼칩니다.

[A씨/옥시레킷벤키저 임원 : 탑골공원 할아버지가 '우리 담뱃값이나 받자.' 300만원 받으시는 거예요. 이거 알고 다 신청하면 어떻게 할 거야? {약간 비꼬듯이 말씀을 하신 건데요.} 비꼬는 거 아니에요. 팩트예요.]

근거는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옥시 제품 피해자들이 아예 기업 이름을 착각했을 수 있다고까지 말합니다.

[A씨/옥시레킷벤키저 임원 : 이분들이 착각을 할 수 있고, 옥시, 옥시 하니까. 합리적 오류가 있을 수 있잖아요?]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315_7942.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315_9173.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316_4105.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317_4675.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318_365.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319_3684.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319_5733.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319_9591.jpg


옥시 임원은 사망 피해자 유족들에게 이미 지급한 배상금도 거론했습니다.

억대가 지급됐는데 그게 과하다는 내용입니다.

피해자 중엔 어린이와 태아도 있었습니다.

[A씨/옥시레킷벤키저 임원 : 우리나라가 언제부터 (이랬느냐.) 변호사가 교통사고 사망해도 일수입 해서, 법정 배상액 1억, 제가 기억하기로 1억4000인가 그랬다고 들었거든요. 되게 죄송한 말씀인데…]

피해자들에 대한 폄하나 조롱으로 비칠 수 있는 대목입니다.

[A씨/옥시레킷벤키저 임원 : {이 사람들을 조롱할 수는 없는 거예요.} 저 조롱한 적 없어요.]

그러나 막말에 가까운 발언은 계속 이어졌습니다.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376_9484.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377_1963.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377_7154.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378_3341.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379_0873.jpg

언론 앞에서나 법정에선 고개를 숙였지만, 속마음은 다를 수 있다는 반증입니다.

[A씨/옥시레킷벤키저 임원 : 저는 조롱하거나 이걸 안 된다거나 버틴 적도 없고요. 상식적인 선에서 제 상식과 기자님 상식이 틀리고, 피해자 상식이 다른 거잖아요? 정부는 못 하는 이유가 있을 거고, 전 정권에서 X 싸놓은 걸, 죄송합니다. 조롱하는 거 아니고요.]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417_9714.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418_7009.jpg


취재진은 이런 발언이 옥시의 공식 입장인지 확인하기 위해, 영국 본사에 인터뷰를 요청했습니다.

본사 측은 옥시 한국법인 임원이 취재팀과 만난 사실을 언급하며, "가습기 살균제 문제에 대해선 옥시 한국법인이 가장 적합한 답변을 했다고 믿는다"고 답했습니다.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515_3212.jpg
 995cc1e08f11c0f77c951f911df65ee2_1659362515_45.jpg


참사 10년이 지나도록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이유를 그대로 보여주는 씁쓸한 장면입니다.

(VJ : 장지훈 / 영상그래픽 : 한영주 / 인턴기자 : 최지은)

0 Comments
시민환경보건센터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