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시 기자회견에 대한 입장] 완전한 피해대책이라고? 영국본사와 관계없다고?

성명서 및 보도자료
홈 > 정보마당 > 성명서 및 보도자료
성명서 및 보도자료

[옥시 기자회견에 대한 입장] 완전한 피해대책이라고? 영국본사와 관계없다고?

최예용 0 2719

​​​​​​

////<?xml:namespace prefix = o />

 

이제와서 책임 인정하고 사과한다고?

국민적 옥시제품 불매운동이 겁나서 쇼 하는 거 아니냐!

국민 여러분 파렴치한 다국적기업 옥시rb를 불매운동으로 단죄해주세요!

 

이것이 완전한 피해대책이라고?

100억은 피해기금이 아니라 인도적 기부금이라며 환경부에 준거잖아!

22명 사망한 롯데마트가 100억인데, 103명 사망한 옥시도 100? 웃기는 소리

 

, 영국본사와 관계없다고?

한국검찰과 영국검찰에 영국본사 이사진 8명을 고발한다!

 

집단민사소송을 앞당겨 시작한다!

 

국민적 불매운동이 시작된 가운데 행해지는 

대형할인매장의 옥시 판촉행사는 가습기살균제 살인 공범들간의 감싸기다!

방송사들도 옥시제품 TV광고 중단하라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이하 가피모)와 환경보건시민센터(이하 센터) 그리고 민변환경보건위원회(이하 민변)는 가습기살균제 참사사건에서 옥시rb 영국본사의 책임이 드러나고 있어 52일 월요일에 영국본사 레킷벤키저(Reckitt Benkeiser PLC)의 최고경영자(CEO) 라케쉬 카푸어(Rakesh Kapoor) 등 이사진 8 전원을 한국검찰에 형사 고발합니다. 또한, 당초 530일로 계획한 소장 접수를 2주 앞당겨 516일에 소장을 제출하며 집단소송을 조기에 시작하려고 합니다.

 

이러한 내용은 이미 준비되고 있었는데, 옥시 측에서 28일 저녁 가피모 강찬호 대표에게 미팅을 요구해왔습니다. 이에 가피모, 센터, 민변이 상의하여 직접 만나지 않고 그동안 피해자의 입장을 대변해서 옥시rb측에 사과와 대책요구의 의사를 전달해준 장하나의원실에 요청하여 29일 밤에 옥시 측이 사과하고 피해대책 제시하는 자리에 피해자모임이 나와달라는 내용을 전달받았습니다.

 

이에 30일 오전 3단체 회의를 통해 국민적 공분 속에 옥시 불매운동이 전개되고 있고, 각종 조작, 은폐의 문제가 드러나며 형사사건 수사가 진행중인 상황에서 옥시의 사과는 받지 않는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고 원래 계획대로 옥시 영국본사 한국검찰 형사고발과 집단소송을 16일로 당기는 내용을 52일 발표한다고 결정했습니다. 오늘의 주요 발표내용 세가지는 다음과 같습니다.       

 

하나, 국민의 공분을 일으키고 불매운동의 대상이 된 파렴치한 살인기업 옥시의 사과는 받지 않습니다.

 

이제와서 책임 인정하고 사과한다고?

국민적 옥시제품 불매운동이 겁나서 쇼 하는 거 아니냐!

국민 여러분 파렴치한 다국적기업 옥시rb를 불매운동으로 단죄해주세요!

 

이것이 완전한 피해대책이라고?

100억은 피해기금이 아니라 인도적 기부금이라며 환경부에 준거잖아!

22명 사망한 롯데마트가 100억인데, 103명 사망한 옥시도 100? 웃기는 소리다.

 

, 영국본사와 관계없다고?

한국검찰과 영국검찰에 영국본사 이사진 8명을 고발한다!

 

30일로 예정했던 집단민사소송을 16일로 앞당겨 시작한다!

 

이상은 오늘 옥시측의 기자회견 발표내용에 대한 가피모, 센터, 민변 그리고 옥시 불매운동에 참가하는 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한 많은 시민단체의 반응과 의견입니다.

 

, 옥시rb 영국본사 레킷벤키저의 이사회의 8명 전원을 살인죄, 살인교사죄, 증거은닉죄 등의 죄로 처벌해 달라고 한국검찰과 영국검찰에 고발합니다.

 

고발 사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 2001년 한국 옥시를 인수해 PHMG를 넣은 뉴가습기당번을 제조하고 판매하려 할 때 신제품의 안전테스트의 필요성이 검토되었음에도 이를 하지 않았고, 이후 11년간의 판매과정에서도 아무런 안전점검을 하지 않은데 대한 직간접 지휘의 책임이 있습니다.

 

현재까지 한국정부의 1-2차 조사에서만 확인된 제품 사용 사망자가 103, 생존환자가 300명 등 모두 403명의 피해자를 발생시켰습니다. 현재 피해신고가 쇄도하고 있어 피해자가 수백, 수천명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1998년부터 유럽연합에서 시행된 바이오사이드 안전관리제도를 왜 한국에서의 가습기살균제 신제품 개발과정에서 적용하지 않았는지에 대한 이중잣대 또는 이중기준(double standard)의 문제점을 파헤쳐 다국적기업의 행태를 밝혀주십시오.

 

둘째, 2011년 한국정부의 역학조사와 동물실험 조사발표 이후 옥시rb가 한국정부의 조사결과를 재확인한다는 이유로 서울대학교, 호사대학교, 한국건설생활시험연구원 등 대학 및 정부산하 연구기관에 관련 연구를 의뢰 및 진행하면서 연구진의 실험조작과 은폐 및 연구원 매수 등의 불법, 탈법행위를 저질러온 사실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러한 일들은 옥시rb 100% 소유하고 이윤을 100% 회수해온 영국본사가 직간접으로 지휘하고 조정했다고 충분히 의심되는 상황입니다.

 

우리는 피고발인들을 대한민국 검찰이 직접 또는 인터폴 및 영국정부를 통해서 한국으로 소환해수사해 줄 것을 요청합니다.   

 

한국검찰에 형사고발하는 명단은 다음과 같습니다.

 

     Rakesh Kapoor; CEO, 20067월부터 EVP, 2011sus9월부터 CEO

     Amedeo Fasano; EVP, Supply, 2007년 마켓총괄, 2009 EVP 임명 

     Roberto Funari; EVP, category development organization, 20151월부터 EVP, 20132월부터 아시아지역 EVP

     Rob De Groot; area EVP, ENA, 20121월부터 EVP, 국제마켓팅 총괄

     Adrian Hennah; Chief financial officer,

     Frederic Larmuseau; area EVP, developing markets,

     Darrell Stein; SVP, information service,

     Deb Yates; SVP, global human resources,

 

우리는 이번에 고발하는 영국본사 현직 이사진 8명 이외에도 2001년부터 재직한 바 있는 전직 이사진들의 명단이 파악되는대로 추가로 고발할 것입니다. 더불어 이 고발에 추후 참여하는 고발인도 더 늘어날 것임을 밝힙니다. 

 

이상의 내용은 준비절차를 거쳐 영국검찰에도 고발하게 됩니다.

 

, 당초 530일로 예정했던 집단 민사소송을 2주일 앞당겨 16일부터 시작합니다.

 

소멸시효의 문제와 더불어 사인이 시급하다고 판단하여 소송접수를 16일 오전 11시에 합니다. 현재까지 원고로 참가하는 피해자의 수는 121명이고 원고인 수는 271입니다. 16일까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 국민적 공분 속에 옥시제품 불매운동이 시작된 가운데 행해지는 대형할인매장의 옥시 판촉행사는 가습기살균제 살인 공범들간의 감싸기, 덮어주기입니다! 방송의 옥시제품 광고도 중단되어야 합니다.  

 

전국의 약사들이 위장약 개비스콘과 인후진통제 스트렙실 등의 옥시약품의 판매를 거부하고, 옥시싹싹 등 120여개가 넘는 옥시의 생활용품을 대상으로 한 국민적인 옥시제품 불매운동이 전국적으로 확대되어가고 있습니다.

 

이러한 때, 롯데마트와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들이 옥시제품이 포함된 판촉행사를 하고 있어 지탄을 받고 있습니다. 롯데마트와 홈플러스는 바로 자신들의 이름으로 가습기살균제 PB상품을 만들어 팔다가 사망자와 상해자를 발생시킨 가해기업들입니다. 롯데마트와 홈플러스 등은 옥시와 더불어 가습기살균제 참사사건의 살인법들이요 공범들인 것입니다. 이들의 옥시제품 판촉행사는 살인 공범들간의 감싸기, 덮어주기 행위인 것입니다.

 

옥시제품 불매운동에 참가하시는 국민여러분, 옥시제품이 포함된 판촉행사를 하는 대형마트가 있다면 항의해주시고 그런 곳에서의 물품구입을 중단해 주십시오.

 

또한 일부 TV방송사들은 불매운동이 시작된 이후에도 옥시의 빨래세제인 오투액션 판매광고를 계속 내보내고 있습니다. 옥시제품 TV광고를 본 한 시민은 각 방송사에서 불매운동 보도는 하면서도 여전히 옥시제품 광고도 열심히 하더라. 옥시의 빨래세제 오투액션이었는데 열이 확 오르더라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 사는 이 시민은 생협 회원으로서 옥시 불매운동에 참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방송 등 언론사들도 옥시제품의 광고를 중단해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2016 5 2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

환경보건시민센터

민주화를위한변호사모임 가습기살균제 피해 공동대리인단

 

Ø  내용문의;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 강찬호 대표 010-5618-0554

환경보건시민센터; 최예용 소장 010-3458-7488

민주화를위한변호사모임 환경보건위원회; 황정화 변호사 02-908-6300



0 Comments
시민환경보건센터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