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회견문] 가습기살균제 참사 옥시애경불매운동 3월20일 전국동시다발

성명서 및 보도자료
홈 > 정보마당 > 성명서 및 보도자료
성명서 및 보도자료

[기자회견문] 가습기살균제 참사 옥시애경불매운동 3월20일 전국동시다발

관리자 0 1983

환경보건시민센터 보도자료 2022년 3월 15

 

가습시살균제 참사피해 배보상과 재발방지를 위한  

옥시애경불매운동, 작년에 이어 2023년 올해도 계속됩니다

 

2023년 320일 전국 20곳에서 동시다발 옥시애경불매운동 전개

매달 전국 동시다발 캠페인 계속 예정  

 

가습기살균제 피해신고자 7,822

이중 사망자 1,810

2023년 2월말까지 정부에 신고된 참사피해자계속 늘어나  

 

지금까지 기업배상된 피해사례는 고작 500여명,

참사 알려진후 11년째인 2022년초 

모든 피해신고자를 대상으로 한 피해조정안 나왔지만

가장 많은 피해 발생시킨 주범기업 옥시와 애경의 거부로 실행 안돼

 

·       제목전국 동시다발 옥시애경불매운동 기자회견 및 캠페인  

·       일시 & 장소: 2023년 3월 20일 월요일 (13곳 시간순서)

o  전국: 옥시약품(개비스콘, 스트랩실 등) 불매 약국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

o  천안오전10천안터미널이마트천안아산환경연합  

o  의정부오전10, 의정부역 신세계백화점, 경기중북부환경연합    

o  거제오전10시홈플러스,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     

o  포항오전11죽도시장 개풍약국포항환경연합  

o  진주오전11시, 중앙시장, 진주환경연합      

o  경기오전11시, 홈플러스 북수원점, 경기환경연합

o  속초오전11시, 이마트 속초점, 속초고성양양환경연합

o  광주오전11시, 홈플러스 계림점, 광주환경연합

o  춘천오전11시, 이마트 춘천환경연합

o  당진오전11시, 구터미널 사거리, 당진환경연합 

o  창원오전1130창원 정우상가경남환경연합마산창원진해환경연합  

o  여수오전1130부영3단지 사거리여수환경연합

o  인천오후12홈플러스 인하점(인하대역), 인천환경연합 

o  성남오후12,  AK플라자(서현역), 성남환경연합    

o  서울오후12광화문 이순신장군상서울환경연합환경보건시민센터

o  군포오후12, 금정역 애경프라자, 안양군포의왕환경연합

o  안동오후3시, 이마트, 안동환경연합 

o  울산오전4시, 달동롯데마트, 울산환경연합

o  경주오후5시, 황성동 계림중 네거리, 경주환경연합

o  부산오후5시, 홈플러스 센텀점/이마트 센텀점, 부산환경연합


·       주최환경보건전국네트워크주관환경보건시민센터

·       내용문의최예용 소장 010-3458-7488 


2950634106_FEUHp6I0_30e9d036f84c448ff314a77974e3e086f0dd7aba.jpg
 

////

2023 320일 전국 20곳에서 동시다발 옥시애경불매운동 전개

매달 전국 동시다발 캠페인 계속 예정  

 

가습기살균제 참사 사망신고자 1,810

2023 2월말까지 정부에 신고된 참사피해자 7,822계속 늘어나  

 

2만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한 [가습기살균제 집단 살인사건]

영구미제사건이 되지 않도록 해야

 

지금까지 기업배상된 피해사례는 고작 500여명,

참사 알려진후 11년째인 2022년초 

모든 피해신고자를 대상으로 한 피해조정안 나왔지만

가장 많은 피해 발생시킨 주범기업 옥시와 애경의 거부로 실행 안돼

 

2023년의 봄이 왔지만 수 많은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들에겐 아직 한겨울입니다. 2011년 참사가 세상에 알려진 이후 12년째이고 1994SK의 첫 가습기살균제 제품이 판매되기 시작해 피해가 발생한 이후 무려 29년째나 되어갑니다. 그러나 아직 가해기업과 정부가 제대로 된 피해 배보상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피해자들과 시민단체의 지난한 운동으로 만들어진 피해구제법으로 신고자 4천여명이 피해자로 인정되었지만 이중 기업배보상이 이루어진 사례는 500여명에 불과합니다.

20226월 문을 닫은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는 100여권이 넘는 조사보고서와 용역보고서를 발간하며 기업과 정부의 책임을 지적하고 개선방안을 제시했지만 아무도 보고서에 주목하지 않습니다. 호흡독성을 일으킬 수 있는 수 많은 스프레이방식의 생활화학제품은 여전히 시장에서 판매중입니다. 진상규명과 재발방지 그리고 피해대책이라는 참사해결의 3가지 기본내용은 어느 것 하나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채 세간의 기억과 관심에서 멀어지고 있습니다.

20232월말까지 정부에 신고된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는 모두 7,822명입니다. 계속 늘어나는 숫자입니다. 이중 사망자는 무려 1,810명이나 됩니다. 엄마 뱃속의 태아에서부터 막 태어난 영아와 걸음도 떼지 못한 유아 그리고 유치원과 초등학교에 다니는 아이들, 청소년, 산모, 한창 사회생활하는 20-50대 청장년과 60-70대 이후 노인들까지 글자그대로 대한민국의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범행대상으로 삼은 것이 [가습기살균제 집단 살인사건]입니다.

사회적참사특조위가 전국 1,500가구 5천여명의 가구원을 대상으로 조사해 전국피해규모를 추산한 한국환경보건학회의 학술논문에 의하면 가습기살균제 노출피해자는 모두 894만명, 이중 건강피해자는 95만명이고 사망자는 2만명이 넘습니다. 이중 겨우 1810명의 사망자가 신고되었을 뿐인 것입니다.   

20218월말 참사가 알려진지 10년째 되는날 피해자단체가 가해기업들을 만나 피해지원조정위원회가 만들어졌습니다. 민형사 재판을 통해 잘잘못이 가려지고 피해배보상을 해야하는 정상적인 문제해결 경로가 오랫동안 작동하지 않자 참다못한 피해자들이 소위 삼성반도체 백혈병사건 해결방식이었던 사회적해결방식인 조정을 시도한 것입니다. 이듬해인 20224월 피해신고자 모두를 대상으로 하는 조정안이 나왔고 조정위에 참여한 9개 기업중 7개는 찬성했지만 정작 가장 많은 피해자를 발생시켜 책임이 큰 옥시와 애경이 조정안을 거부했습니다. 상당수의 피해자들도 조정안을 비판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선거때부터 지금까지 단 한번도 가습기살균제 문제를 입에 올리지도 않고 있습니다. 행정부 책임자로서 당연히 해결에 앞장서야 함에도 철저히 외면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동안의 친기업적 행보를 보면 윤석열 정부에서 가습기살균제 참사의 해결을 기대하는 것은 어리석은 일로 보입니다.  

20224월에 시작된 옥시애경불매운동이 2023년에도 계속 이어집니다. 이 운동은 가습기살균제 피해책임을 외면한 옥시와 애경을 심판하고 잊혀져가는 가습기살균제 참사문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촉구합니다. 오늘 2023320일 전국 20여곳에서 가습기살균제 참사의 주범 기업 옥시와 애경에 책임을 묻는 옥시애경불매운동 캠페인이 전개됩니다. 앞으로 매달 캠페인이 전개됩니다.  

부족한 피해대책이지만 조정안이 실행되고, cmit/mit 제품 제조기업에 대한 형사재판 항소심에서 SK와 애경, 이마트에 대한 유죄가 선고되어 제대로된 문제해결의 방향이 잡히기를 기대합니다. 가습기살균제 참사문제 아직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우리의 안방이 여전히 생활화학제품으로 위험합니다. 시민여러분의 관심과 참여로 해결합시다. 옥시애경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해주세요. 2만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한 [가습기살균제 집단 살인사건]이 영구미제사건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2023320

/////////

(내용문의: 환경보건시민센터 최예용 소장 010-3458-7488)

 

  


 

0 Comments
시민환경보건센터 후원하기